“죽음이 우리를 갈라놓을 때까지”

14일(현지시각) 미국 뉴욕의 엠파이어 스테이트 빌딩에서 션 클라인(왼쪽, 51)과 필 펑(49)의 결혼식이 열린 가운데 클라인이 결혼반지를 끼워주고 있다.

서로 ‘최고의 친구’라고 말하며 18년간 함께 살아온 이들은 엠파이어 스테이트 빌딩에서 결혼식을 올린 최초의 뉴욕주 동성 부부가 됐다. <사진=신화사/Deng Jian>

news@theasian.asia

One Response to “죽음이 우리를 갈라놓을 때까지”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