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도 박티운동을 되돌아본다…극단주의 폐혜, 과거에서 무엇을 보고 배울 것인가

인도 뭄바이에서 이슬람포비아에 항의하고 있는 시위대 <사진=AP/연합뉴스>

*아시아엔 필진 기고문의 한글번역본과 원문을 함께 게재합니다.

[아시아엔=닐리마 마터 ‘아시아엔’ 인도 특파원, 레이크사이드 독 페스티벌 디렉터] 이슬람 원리주의와 이슬람 공포증이 지속되고 있다. 사우디아라비아, 프랑스, 미국, 인도 등지에서 목격되는 이슬람 공포증은 그들 사회의 특정한 역사와 결부돼 있다. 인도의 경우 이슬람 원리주의가 부상함에 따라 저항의 목소리가 하나 둘 나오고 있다.

인도는 기원 이전부터 철학을 기반으로 한 뿌리깊은 문명을 지니고 있었다. 사료들을 살펴보면 최초의 문자는 약 4천년, 최초의 천문관측은 약 1만년~1만5천년 전으로 추정된다. 인도의 철학은 사회, 정치, 경제, 문화의 대격변 속에서도 생명력을 잃지 않았다. 오늘날의 ‘여러 해프닝’에도 불구하고, 인도 문명이 발전해왔다는 것은 주지의 사실이다.

인도의 현재와 미래를 가늠할 수 있는 역사적 사건들이 있다. 기원전 6세기 불교, 자이나교의 부상과 서기 6~7세기 인도 남부에서 시작된 박티운동(출생이나 성별에 관계없이 사회 모든 계층이 종교적 교리를 추구하는 운동)이다. 당대의 사회-정치-문화-경제-종교적 맥락에서 발현된 이 사건들은 인도의 철학과 사고를 진일보시켰다. 현재 인도에서 일어나고 있는 일들을 이해하고자 한다면 위의 두 사례를 살펴볼 필요가 있다.

흔히들 힌두교, 브라만교, 베다 철학, ‘인도 철학’이 유사한 맥락에서 파생됐다고 여기곤 한다. 그러나 인도 철학은 앞의 셋과 조금은 다르다. 인도 철학을 알면 인도의 현재가 보인다. 인도의 역사를 통틀어서 힌두교는 여러 단계에서 다양한 형태로 영리하게 적응해왔다.

변혁기엔 늘 위대한 사상가가 탄생했었다. 불교의 창시자 부처, 자이나교의 창시자 마하비라, 박티운동의 수피 성인과 일신교 신도들처럼 말이다. 부처와 마하비라는 조로아스터, 공자와 같은 당대 사상가들의 영향을 받았다. 그러나 박티 성인들은 인도 고유의 계급에서 탄생했다. 지금 이 시점에서 당시를 돌아보면 새로운 무엇인가가 나타났을 법한 시기였다. 가장 큰 요인은 왕조의 몰락이었다. 지금은 인도의 각 주정부가 어느 정도의 영향력을 보유하고 있지만 과거에는 인도 중앙정부의 권위가 워낙 막강했다.

수십년간 진행돼 온 ‘탈권위’ 정책은 카스트제도에 변화를 가져왔다. 그 결과 사회적으로 혜택을 받는 소외계층과 그러한 원조를 악용하는 계층이 탄생했다. 소셜미디어가 발달함에 따라 두 계층의 정체성은 더욱 강화됐으나, 그들을 고정된 관점에서 다루기는 어렵다. 이들을 수용할 새로운 이론이 필요하다.

세계무역기구는 인도의 경제 상황을 더욱 복잡하게 만들었다. 세계화에 저항할 수는 있으나 그 누구도 자유경제의 흐름을 꺾을 수는 없었다. 구체제의 붕괴와 상호이익을 전제로 한 개인간의 협력은 과거에 없던 좌절과 끝 모를 탐욕을 야기했다. 이 같은 시나리오에서 고립된 집단과 더 큰 집단 간의 종교적 충돌은 그리 놀랄 만한 일도 아니다.

역사는 이를 반동국면에 따른 표출이라 표현하기도 하지만 오늘날의 극단주의적 행태는 정도가 심하고 다소 복잡하다. 극단주의와 그에 따른 폭력은 불만과 혼란으로부터 야기됐다. 우리는 이를 뛰어넘는 새로운 사상을 받아들일 필요가 있다.

불교가 등장하기 이전의 인도는 공화제 성격을 지녔으며 이른바 이단을 위한 토대를 마련해줬다. 그들의 사회적 지위를 보장해줘야 한다는 절규가 있었고, 경직돼 있는 종교와 철학을 변화시켰던 결정적인 사건들도 있었다. 사회가 급격히 계층화됐고 경제적 모순도 나타났다. 극빈층을 아우르는 새로운 계급이 탄생했지만 이를 조정할 사회정치적 규범이 턱없이 부족했다.

당대 인도의 모순에 의문을 제기한 것이 박티운동이었다. 박티운동은 사회재편의 토대를 마련했으며 최하계층에 힘을 실어줬다. 가부장적인 규범과 성악습에도 저항했다. 또한 힌두와 이슬람 교리를 조화시킴으로써 중앙아시아 침략자들에 맞설 용기를 북돋아줬다.

박티운동에서 돌아볼 것이 없다면 무엇을 지침으로 삼을 수 있겠는가? 역사를 돌이켜보면 극단주의가 팽배할 때마다 새로운 시대정신이 탄생했다. 지금 현 시대는 먼 훗날 어떻게 비칠까? 번역 김동연 아시아엔 미주통신원

Fundamentalism– For the future good?
by Neelima Mathur, India-based Executive Producer-Researcher-Writer, Mentor & Trainer. Director of Lakeside Doc Festival

This is a POV (Point of View) article, not a journalistic piece.

Fundamentalism and Islamophobia are a continuous raging phenomena across the world. The whys and hows are linked to intricacies of diverse, complex societies that maybe even unfathomable. What applies to Saudi Arabia or France, USA, India, are connected to particular histories that made their societies develop in one way or another.

India has been whispering, shouting from rooftops, protesting against the rise of fundamentalism. The parallel narrative is also about the big battle between the religious majority and the minority.

India is a deeply rooted civilisation with a philosophy going back to BC times. Dating puts the surviving first text at 4,000 years, astronomical calculations at 10,000 years, even 15,000 years. The philosophy has shown grit and strength to survive the onslaught of myriad political, social, economic and cultural upheavals. That the civilisation that is this country remains continuously alive and kicking cannot be disputed…in spite of the ‘happenings’ of today.

Two historical stages give us deep insights for the India of today…and the tomorrow to come. The rise of Buddhism and Jainism around the 6th century BC and of the Bhakti Movement that began in south India in the 6th and 7th century AD. Specific socio-political-cultural-economic and religious contexts propelled these refined, progressive philosophies and thoughts. The causes for their rise are more than worth examining and understanding, while trying to ‘make sense’ of what is happening in India today.

Hinduism, Brahmanism, Vedic philosophy and ‘Indian’ thought can be easily mixed up as similar generic terms. The last is in fact a class quite separate from all. Looking at present times, it is important to remember it is about India. Through history, Hinduism is a variant that crops up and shows different faces at various stages…cleverly reforms and adapts.

In between, come the big thinkers who bring change. Like the Buddha of Buddhism, the Mahavira of Jainism, the monotheistic bards of the Bhakti Movement, including Sufi saints. Budhha and Mahavira were reflective of other thinkers of the time, like Zoroaster and Confucius. The Bhakti saints were a class of their own, quite typical to India.

There are striking factors today, harking back to those times and indicating that a new thinking has to and will arise.

The biggest factor is the complete breakdown of the hegemony of a dynastic rule that paved the way for a contrary political thought. As the latter progresses, other factors cannot be ignored.
In free India, state governments have never proven to be a challenge to the Central Government like now. Today, these state governments are players that influence choices and decisions at the country level.

Socially, a few decades of ‘emancipated’ policies have led to a change of rules and norms linked to caste. It has also created a class that has benefitted and even begun to exploit ‘aid’ for the poor and underprivileged. Thanks to electronic and social media exposure, both these sections of society with increasingly strong socio-economic identities, are a force to contend with. They cannot be bracketed into a fixed framework and need a new space that can accommodate them.

The economic scenario has spiralled a web of circumstances emanating from the signing of the World Trade Organisation treaty. No amount of noises about promoting Indian goods and Indian entrepreneurship can salve the impact of a liberalised economy on various sections and individuals of society. Pulverisation of age-old systems and the security of mutually beneficial associations among individuals, has bred frustration and a new kind of greed that is insatiable.

The religious crescendo, wavering between isolated incidents and larger group dynamics, is no surprise in this scenario. History may put it down to being a reactionary phase, which does not soften its often extreme profile today.

The genesis is in the rumbling dissatisfaction with existing evils and muddied thinking. The need being, for coming to terms with new thinking and accepting it.

Before the rise of Buddhism, a Republican state system gave the plinth for heterodox sects that defied orthodoxy. There was crying need to enhance one’s social status. There were definitive opinions about religion and philosophy, a rigidity of thought. Effective checks to impose will on the dominion were lacking. Society was sharply stratified and burdened with economic contradictions. A new class had arisen – of wage earners, labourers and the very poor. Norms of mediation in social and political spheres were lacking.

The Bhakti Movement confronted and questioned currents of the time, laid the foundation for a reconfiguration of society and empowered the lowest rungs of society. It defied patriarchal norms and gender-linked evil practice. It fused tenets of Hinduism and Islam and allayed deep-seated fears arising from Central Asian invaders.

If those are not pointers to look at, what are? If those are not reasons to believe that a wise, benefic philosophy will arise, what will? Historical time will show that the fundamentalists and extremists of today catalysed new age thinking in India.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