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속 45m’ 태풍 ‘마이삭’ 1일 제주도 영향···3일 영남권 관통

태풍 마이식 예상진로 <그래픽 연합뉴스>

제9호 태풍 마이삭(Maysak)이 초속 45m가 넘는 강한 바람을 품고 북상하고 있다. 마이삭은 9월 2일 서귀포 해상을 지나 3일 영남지역을 관통할 것으로 보인다. 전남과 제주도는 1일부터 태풍 영향권에 들어갈 전망이다.

마이삭은 캄보디아에서 제출한 것으로 나무의 한 종류의 이름을 뜻한다.

기상청에 따르면 8월 31일 오후 9시 기준 마이삭은 일본 오키나와 남남서쪽 190㎞ 부근 해상에서 시속 22㎞ 속도로 북진하고 있다.

중심기압은 945hPa, 최대풍속은 시속 162㎞, 초속 45m로 전날보다 빨라졌다. 강풍반경도 380㎞로 확장됐다. 강도는 31일 오후부터 ‘매우 강’으로 세력을 키운 뒤 한반도로 접근하고 있다.

마이삭은 1일 오전 9시쯤 서귀포 남쪽 약 350㎞ 해상에 위치하며 국내 날씨에 차차 영향을 주겠다.

이어 2일 오후 9시까지는 서귀포 동쪽 약 150㎞ 부근 해상까지 도달하고, 2일 밤에서 3일 오전 사이 영남지역을 관통해 3일 오전 9시께 강릉 동남동쪽 약 100㎞ 부근에 위치할 것으로 보인다고 기상청은 예보했다.

마이삭은 영남지역으로 상륙하겠지만 강풍반경이 350㎞를 넘어 한반도 중·남부지역 대부분이 영향권에 들 전망이다. 마이삭은 이어 4일 오전 9시께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 북서쪽 약 490㎞ 부근 육상에서 온대저기압으로 변질될 것으로 보인다.

조정민 목사의 Sharing 365

사람은 스러지더라도 말씀은 사라지지 않습니다.

Man will pass away, but God’s Word will always remain.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