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날씨·명언] 주말 곳곳 한파주의보···고맙다, 영동·동해안 ‘눈’

눈송이

[아시아엔=편집국] 25일 밤 사이 일부 동해안 지역에 눈이 내린다. 내리는 양이 꽤 되어 건조한 날씨 해소에 일조하겠다. 울릉도·독도에는 10~20cm 정도로 많이 내릴 전망이다.

영동 중남부와 경북 북부 동해안에는 2~7cm 정도 예상된다. 영동 북부지방과 제주 산지에는 1~5cm 내릴 것으로 보인다. 호남 서해안과 제주도 곳곳에는 산발적으로 눈이 날리는 정도가 되겠다. 하지만 26일 새벽 사이에 그치겠으며 주말과 휴일 내내 맑겠다.

날씨는 아침 서울 기온이 영하 7도까지 떨어지면서 전날보다 4~5도 정도 더 낮겠다. 춘천 영하 12도, 전주·대구 영하 6도까지 떨어지겠다. 낮에도 서울 기온은 3도에 그치겠고 대구 4도, 전주 3도로 춥겠다.

찬바람도 강하게 불겠다. 이번 추위는 일요일 낮부터 서서히 풀리겠다. 당분간 공기질은 무난하겠다.

기상청은 내륙 여러 지역에 한파주의보를 발표했다. 또 호남 서해안과 일부 제주도에는 강풍특보가 내려졌다.

Hope is a bridge that connects the present with the future. Hope is a divine revelation that allows me to see the future as it will be right now.(조정민 베이직교회 목사, 희망이란 현재의 부재와 미래의 실재를 연결하는 다리다. 희망은 미래에 존재하게 될 것들이 지금부터 그 모습을 드러내는 신비한 능력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