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간 속에 갇힌 현대인’


26일(현지시각) 프랑스 서부 니스에서 제128회 니스 카니발이 열려 한 무용수가 공연을 펼치고 있다.카니발의 절정은 관광객들을 즐겁게 해주기 위해서 생겼다는 꽃마차 경연으로 꽃다발과 수천 개의 꽃송이로 꾸민 꽃마차에서 미녀들이 관중에게 수많은 꽃송이를 던져주어 니스 거리를 축제 분위기로 이끈다. <사진=신화사/Gao Jing>

news@theasian.asia

Leave a Reply

Widgetized Section

Go to Admin » appearance » Widgets » and move a widget into Advertise Widget Zon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