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중근 부영회장, 아름다운 나눔에 지구촌 ‘훈훈’

동남아에 9년간 초교 600곳·피아노 6만개 등 기부

유엔에 매년 30만弗 후원···阿주거문화 개선 돕기로

‘빛나는 졸업장을 타신 언니께~ 꽃다발을 한 아름 선사합니다’

지난 10월 20일 방글라데시 다카의 교육부 행사장에 모인 초등학생 100여 명이 졸업식 노래를 합창했다.

졸업식 행사도 생소하고 졸업식 노래는 더욱 생소했던 학생들은 이날 디지털 피아노 반주에 맞춰 모두 한 목소리가 됐다. 가사는 벵골어로 번안됐지만 원곡은 한국의 졸업식 노래다.

졸업식이 따로 없어서 졸업식 노래도 없었던 방글라데시 초등학생들은 이제 이 노래를 부르며 졸업을 하게 됐다. 한국의 건설업체인 부영그룹 이중근 회장이 방글라데시에 디지털 피아노 5000대를 기증했기 때문이다.

이 회장은 “정서적으로 우리나라와 비슷한 동남아시아 국가들이 평생 기억에 남는 졸업식 노래를 통해 공감하며 문화를 교류한다면 학생들에게 추억도 만들어 주고 나라 간에 상호협력과 발전의 계기도 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이날 기증식이 열린 방글라데시 교육부 LGED홀에는 압사룰 아민(Afsarul Ameen) 초등대중교육부 장관, 조태영 주 방글라데시 대사, 부영그룹 김의기 사장 등이 참석해 함께 노래를 불렀다.

디지털피아노에는 졸업식 노래 뿐 아니라 한국의 대표적인 민요인 ‘아리랑’과 동요 ‘고향의 봄’ 등의 음원이 저장돼 있다. 한국인들이 즐겨 부르던 노래는 방글라데시 어린이들에게도 친숙해질 전망이다.

이중근 회장은 또 교육용 칠판 5만 개도 함께 기증했다.

부영그룹 관계자는 “이 회장이 사업차 베트남을 방문했을 때 교실 벽에 칠한 검은 페인트를 칠판 대신 사용해 수업을 받고 있는 어린이들을 보고서는 6·25 전쟁을 겪었던 우리나라의 열악한 현실이 떠올라 칠판을 기증하기로 결심한 것”이라고 전했다.

이중근 부영그룹 회장(사진 둘째 줄 왼쪽)이 지난 8월1일 캄보디아 노르돔 초등학교 졸업식에 참석해 학생들의 졸업을 축하하고 있다. <사진=부영그룹 제공>

이중근 회장은 지난 8월 캄보디아에서도 노르돔 초등학교 졸업식에 직접 참여해 자신이 기증한 디지털피아노 반주에 맞춰 졸업식 노래를 부르는 학생들의 졸업을 축하했다. 이 졸업식은 캄보디아 초등학교 최초의 졸업식이자 첫 졸업식 노래 합창이 울려 퍼진 날이기도 했다.

캄보디아 23개 성의 교육국장들은 이날 이뤄진 한국의 졸업식순과 행사 진행을 전부 지켜보고 이를 모델로 각 성의 초등학교 졸업식을 치를 수 있도록 했다.

교육에 투자하는 것은 사라지지 않아

이렇게 이 회장은 지금까지 베트남, 캄보디아, 라오스, 태국, 동티모르, 말레이시아, 스리랑카, 인도네시아, 피지, 브루나이 등 아태지역 14개 국가에 디지털피아노 6만 대와 교육용 칠판 56만 개를 기증했다. 2003년부터 동남아 지역에 건립한 초등학교는 600곳이다. 또 베트남, 캄보디아, 라오스, 미얀마에는 태권도훈련센터를 세우고 발전기금 등을 지원했다.

부영그룹은 필리핀, 미얀마, 싱가포르 등 아시아 뿐 아니라 파푸아뉴기니, 에티오피아 등 남태평양과 아프리카 국가에도 교육시설을 보급해 나갈 계획이다.

이 회장은 “한국의 놀라운 경제성장은 높은 교육열이 원동력이었다”며 “동남아 어린이들이 좀 더 나은 환경에서 교육을 받아 미래의 역군이 되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교육이 국가 발전의 투자라고 여기는 그의 생각은 이미 28년 전 한국에서부터 시작됐다. 1983년 회사 설립 초기부터 교육시설이 필요한 학교를 찾아 기숙사와 도서관, 체육관 등을 지어줬고, 노인정, 보건소, 종교시설, 마을회관 등 복지시설도 기증해왔다.

이 회장은 “교육에 투자된 재화는 한번 사용하고 없어지는 것이 아니라 오랫동안 반복 사용되는 것”이라며 “지원된 교육시설과 자재를 통해 공부한 학생이 인재로 커간다면 그 이상의 기쁨은 없다”고 말했다.

동남아 교육 지원 넘어 아프리카 발전 도울 것

그의 기부활동은 이제 아시아를 넘어 세계로 향하고 있다. 지난 10월13일 부영그룹은 유엔 해비타트(UN-HABITAT, 인간정주위원회)와 파트너 협력을 맺었다.

아프리카 최빈곤국의 도시발전과 주거문화를 개선하기 위해 앞으로 해마다 30만 달러씩 10년간 300만 달러를 지원하기로 했다. 아프리카 케냐에 본부를 둔 유엔 해비타트는 1978년 설립된 유엔 산하기구로 도시개발과 함께 슬럼가 주민들에 대한 지원 활동을 펴고 있다.

백년지대계(百年之大計)라는 교육 지원에 이어 함께 하는 나눔 활동이 지구촌 곳곳으로 퍼져나가고 있는 셈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