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얼미터‘ 문대통령 국정 지지율 50%대 회복···민주당 40%대 재진입

문재인 대통령과 박항서 감독

[아시아엔=편집국] 새해 첫주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수행 지지율이 50%선을 회복했다. 지난해 11월 마지막 주 40%대로 떨어진 이후 6주만이다. 여당인 더불어민주당 역시 두달만에 40%대로 재진입하며 제1야당인 자유한국당과의 격차가 16.5%포인트로 벌어졌다.

리얼미터는 tbs 의뢰로 7~9일 사흘간 실시한 여론조사 결과 문 대통령의 국정수행 지지율이 전주 대비 3.7%포인트 오른 50.1%로 집계됐다고 10일 밝혔다. 부정평가는 4.0%포인트 내린 44.2%를 기록했다. 긍ㆍ부정 평가의 격차는 오차범위(±2.5%포인트) 밖인 5.9%포인트까지 벌어졌다.

이러한 상승세는 최근 문 대통령의 집중적인 경제 및 민생 챙기기 행보가 영향을 미친 것으로 풀이된다. 실제 문 대통령의 국정 지지율은 지난 4일 일간 집계에서 44.8%로 마감했다. 하지만 중소벤처기업인 초청 청와대 간담회, 청와대 2기 참모진 개편 계획,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2차 북미정상회담 장소 협상 중’ 발언 등의 보도가 이어졌던 지난 7일에는 긍정평가가 51.9%로 급격히 상승했다.

현장경제 국무회의 지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중국 방문 소식이 있었던 8일엔 긍정평가가 46.9%를 기록했다가, 문 대통령 주재 신산업정책 관련 중심 현안점검회의가 있었던 9일 다시 51.5%로 급격히 올랐다.

세부 계층별로는 보수층, 호남과 서울, 대구·경북(TK), 무직과 노동직에서는 하락했으나 중도층과 진보층, 부산·울산·경남(PK)과 경기·인천, 충청권에선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또 20대와 50대, 60대 이상, 40대, 학생과 주부, 사무직, 자영업, 바른미래당·자유한국당·정의당 지지층과 무당층, 중도층과 진보층 등 다양한 계층에서 지지율이 다시 오른 것으로 조사됐다.

정당 지지도에서는 여당인 민주당이 전주보다 2.4%포인트 오른 40.7%로 2주 연속 상승하며 지난해 11월 2주차(40.5%) 이후 두달 만에 40%선을 회복했다. 반면 한국당은 전주보다 0.6%포인트 내린 24.2%로 2주 연속 하락했다. 정의당은 0.8%포인트 올라 9.5%로 다시 9%대로 올라섰고, 바른미래당 역시 0.4%포인트 소폭 상승하며 6.6%를 기록했다. 민주평화당은 0.5%포인트 내린 1.9%를 기록, 지난해 2월 창당 후 처음으로 1%대로 떨어졌다.

이번 조사는 전국 1510명을 대상으로 실시됐으며 응답률은 6.5%,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 ±2.5%포인트다. 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

One Response to ‘리얼미터‘ 문대통령 국정 지지율 50%대 회복···민주당 40%대 재진입

  1. 웃겨 January 14, 2019 at 5:05 pm

    시간이 지날수록 문재인을 혐오하는 사람들이 더 많아지고 있다.
    문재인이 그 동안 한것도 없는데 어째서 지지율이 올라가겠어?
    설문 조사 가지고 장난 그만 해라!

    Reply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