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버지는 나귀타고 장에 가시고···


27일(현지시각) 파키스탄 퀘타에서 한 담요장수가 나귀가 끄는 수레에 올라앉아 일터로 향하고 있다. <사진=신화사/Mohammad>

news@theasian.asia

Leave a Reply

Widgetized Section

Go to Admin » appearance » Widgets » and move a widget into Advertise Widget Zon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