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1회 거제국제사진전’, 한국 거주 외국인 사진작가 한자리 모였다

* ‘아시아엔’ 연수 외국기자가 작성한 기사의 한글요약본과 원문을 함께 게재합니다.

지난 27일 거제 옥포동에서 열린 ‘제1회 거제국제사진전’ 모습

지난 28일 거제 옥포동에서 열린 ‘제1회 거제국제사진전’ 모습

[아시아엔=라훌 아이자즈 기자?·번역 김아람 기자] ‘제1회 거제국제사진전’(https://geojeinternationalcenter.wordpress.com)에 기자가 출품한 사진이 선정돼, 지난 11월27일 이틀간 ‘한국에서 두 번째로 큰 섬’ 거제도를 방문했다.

서울에서 출발한 버스는 근 5시간만에 거제도에 도착했다. 가는 내내 창 밖으로 보이는 설경이 눈길을 사로잡았다. 요 며칠 눈이 내린 덕분에 하얗게 뒤덮인 산과 지붕들이 인상적이었다. 사진전은 옥포동에 위치한 ‘거제국제교류센터’에서 열리는데 이 곳까지는 내려서 한 시간 가량이 더 소요됐다.

관람객들이 지난 28일 거제도에서 열린 ‘제1회 거제국제사진전’에서 사진을 감상하고 있다.

관람객들이 지난 28일 거제도에서 열린 ‘제1회 거제국제사진전’에서 사진을 감상하고 있다.

대망의 날,?관객들에게 공개되는 ‘제1회 거제국제사진전’에는 많은 방문객들이 찾아와 150여장의 사진을 살펴보며 즐거운 시간을 즐겼다. 지역 주민뿐 아니라 거제도에서 거주하는 많은 외국인들이 사진전을 찾았으며 서울, 부산, 대전 등 멀리에서 온 여행객들도 눈에 띄었다.?특히 개인 세미나를 열었던 조슈아 헤린, 피터 드마르코, 데비 콜린스 작가는 사진 편집부터 시작해 인물 및 흑백사진에 대한 정보와 카메라 청소 팁 등을 관람객 및 사진전에 참여한 작가들에게 강연했다.

데비 콜린스 사진 작가가 워크샵에서 강연을 펼치는 모습

데비 콜린스 사진 작가가 워크샵에서 강연을 펼치는 모습

지난 28일 열린 ‘제1회 거제국제사진전’ 사진 워크샵에서 참가자들이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지난 28일 열린 ‘제1회 거제국제사진전’ 사진 워크샵에서 참가자들이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이 중 피터 드마르코가 사진 작가들만의 각기 다른 작업 방식을 소개한 것이 특히 인상적이었다. 강의를 마친 뒤 사람들은 그룹 별로 자신만의 ‘사진 철학’에 대해 토론했다. 워크샵에 참여한 모든 사람이 유용한 정보를 공유할 수 있었던 유익한 시간이었다.

기자도 이번 사진전을 통해 새로운 사진작가들을 만났다. 평소 인물이나 거리 사진들을 주로 찍는 편인데, 이번 전시를 통해 다양한 풍경사진들을 접하고 나니 ‘이 분야에도 도전해보고 싶다’는 생각이 들었다. 특히 로이 크루즈와 오이진 피니 작가가 곤지암에서 촬영한 풍경 사진은 기자의 마음을 단숨에 사로잡아버릴 정도로 멋졌다.

사진전이 열린 거제국제교류센터에서는 정기적으로 외국인을 위한 한국어 교실, 등산, 댄스, 미술 등 다양한 강좌와 공연 등 다양한 이벤트가 열린다. 이번에 열린 ‘제1차 거제국제사진전’ 역시 그 일환으로, 향후 더 많은 사진작가 및 아마추어들이 참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Geoje International Photo Festival: Photographers community gathers in Geoje Island

November 27 marked my first visit to Geoje Island, the second largest island in Korea. The reason was quite simple and interesting. My photographs had been selected as part of the first Geoje International Photo Festival and I was also on assignment to cover the festival.

The two-day journey to the so-called ‘Sin City’ of Korea started with a bus ride. The snow covered mountains loomed on both sides of the road and the white rooftops protected with cotton-like layers. The near five-hour ride came to an end and then another hour to find my destination: Geoje International Center in Okpo (https://geojeinternationalcenter.wordpress.com)

My first day included helping out in arranging the photographs and subsequently, dinner and coffee, ending the night with a few beers in the hotel room, watching a UFC show, dubbed in Korean.

The next morning, it was show time. The exhibition began and I hopped down to the venue, observing a number of visitors lost in thoughts, analyzing and enjoying the 150 photographs exhibited. But that was not all there was to it. There were multiple workshops, inviting amateurs and professionals alike to learn and advance their photography skills.

Joshua Herrin, Pete DeMarco and Debbie Collins conducted individual seminars on photo editing techniques, portrait photography, camera cleaning tips and black and white conversion and Lightroom ideas exchange.

In a room full of amateur, hobbyist and professional photographers, DeMarco shared Lightroom techniques and how every photographer’s process differs from the other. The experienced users then shared further tips with others in separate groups, so each participant can learn as much as they could from the workshop.

The photo festival turned out to be a great occasion to meet new photographers, some more experienced, some in the initial learning stage who were nonetheless enthusiastic about the opportunity at hand. Being a mainly portrait and street photographer myself, I came across some wonderful landscape and urban exploration photographs, that intrigued me into possibly experimenting in those genres as well. Some photographers that come to mind are Roy Cruz, Oisin Feeney whose photograph shot in Gonjiam and Macbeth Omega whose stunning landscapes caught my attention.

The festival attracted most of the foreigners living in Geoje as well as some who traveled all the way from different cities such as Seoul, Busan and Daejon.

What fascinated me most was how the Okpo area of Geoje was a small community, similar to Haebangchon in Seoul. It felt like a bigger ‘Itaewon’ as it came to my knowledge that Geoje has more foreigners than we have in Itaewon. A communal bond is present among the residents. People are much friendlier and laid back than in most parts of the busy Seoul.

The idea of gathering emerging as well as professional and experienced photographers from all over Korea proved to be a great learning experience for beginner enthusiasts.

The festival venue, Geoje International Center, holds regular events and classes for the Geoje community involving Korean language classes, hiking, cooking, dancing, art, concerts and many other events. The photo festival was one of such events to create a ripple in the market and continue the flow of learning and sharing, reaching out to photographers all around the Korean peninsula.

Leave a Reply

Widgetized Section

Go to Admin » appearance » Widgets » and move a widget into Advertise Widget Zon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