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국의 갑부 손자 “일단 경찰에 간다만은…”

경찰관을 치사시킨 뒤 차에 매달고 도망간 혐의를 받고 있는 태국 갑부 찰레오 요오비다야의 손자인 보라유스가 3일 사복 형사에 의해 조사차 경찰서로 연행되고 있다. <AP/뉴시스>

news@theasian.asia

Leave a Reply

Widgetized Section

Go to Admin » appearance » Widgets » and move a widget into Advertise Widget Zon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