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섭 공주시장 “‘아동이 안전한 도시’ 실현” 당부

<사진=공주시청>

유니세프 ‘아동친화도시’ 조기 인증 목표

김정섭 공주시장은 가정의 달을 맞아 아동이 안전하고 행복한 아동친화도시 조성을 목표로 다각적인 정책과 사업을 적극 추진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김 시장은 3일 시청 대백제실에서 열린 주간업무보고회에서 “코로나19 장기화로 가정에 머무는 시간이 많아지면서 아동학대 증가 가능성은 높아지고 있는 반면 사회적 거리두기 등으로 피해아동 발견에는 어려움이 예상된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공주시는 지난달 ‘공주시 아동학대 예방 및 피해아동 보호에 관한 조례’를 제정‧공포한데 이어 보건복지부와 함께 아동학대 대응체계 강화 협업시범 사업을 통해 대응체계를 강화하고 있다”고 밝혔다.

김 시장은 앞으로 할 일로, 아동학대 대응인력의 전문성 제고와 함께 아동학대 현장 대응인력의 협업을 강조했다.

신고 접수와 현장출동 및 조사, 정보 공유 등 대응과정별 공동업무수행지침을 지역 특성에 맞게 보완하고, 공주경찰서를 비롯한 유관기관과의 유기적인 협력체계를 강화해 달라고 지시했다.

이와 함께 아동학대 예방 사회인식 개선과 신고 활성화 등을 위해 청소년단체 및 시민단체, 유관기관 등과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공동 캠페인도 진행해 달라고 덧붙였다.

계속해서 김 시장은 유엔 아동기금(유니세프) 아동친화도시 인증에도 심혈을 기울여 달라고 말했다.

아동친화도시 조성 기본계획 수립에 따라 아동친화도시 조성 추진위원회 구성 등 사전 작업을 거쳐 빠른 시일 내에 아동친화도시 인증을 받을 수 있도록 해 달라고 당부했다.

김 시장은 “아동 관련 예산을 다양한 지표로 분석해 보고 소외되는 아동이 없도록 세심한 정책을 펼쳐야 한다”며, “아동이 삶의 주체로 존중받고 미래의 밝은 주역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아동복지 환경 조성에 최선을 다해 달라”고 말했다.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