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주시, 민선7기 2주년 ‘시민이 뽑은 10대 뉴스’ 선정

공주시청 전경 <사진=공주시청>

‘전국 최초 3대 무상교육’ 1위 차지…시민 생활과 밀접한 정책 상위권

공주시(시장 김정섭)가 민선7기 2년 동안 추진한 주요 정책들 가운데 시민들이 가장 공감하거나 화제가 됐던 10대 뉴스를 선정해 발표했다.

22일 시에 따르면, 이번 10대 뉴스 선정 투표는 지난 1일부터 보름 동안 진행됐으며, 전반기 추진된 20개 주요 정책 중 가장 공감이 가는 3개 정책을 우선순위 없이 선택하도록 했다.

투표 마감 결과 총 1만 695명이 참여, 3만 2085표를 기록한 가운데, 대망의 1위는 5034표를 획득한 ‘전국 최초 3대 무상교육도시 실현’이 차지했다.

적극적인 교육복지 정책이 시민들의 큰 관심과 지지를 얻은 것으로, 50대를 제외한 전 연령층에서 선호했다.

2위는 50대 연령층에서 가장 높은 공감을 얻은 ‘충남 최초 모바일상품권 공주페이 200억 돌파’가 4641표로 뒤를 이었다.

공주페이는 지역경제 선순환을 유도하며 코로나19로 침체된 지역경제 활성화의 마중물 역할을 하는 등 타 지자체 모범사례로 꼽히고 있다.

계속해서 3위는 2722표를 득표한 ‘예비문화도시 지정’, 4위는 2600표를 획득한 ‘제65회 백제문화제 성공 개최’, 5위는 1750표를 얻은 ‘제2금강교 건설 본격 추진’이 차지했다.

또한 6위는 ‘신바람북카페 개관’, 7위는 ‘충남 최초 읍면장 주민추천제 도입’, 8위는 ‘어린이‧청소년 복합문화공간 꿈든솔 개관’, 9위는 ‘일반농산어촌 개발사업 추진’, 10위는 ‘국민안전교육연구단지 개원’이 선정됐다.

시는 이번 투표 결과 시민들의 생활과 밀접하게 맞닿은 복지정책과 지역경제 활성화 대책, 시민 삶의 질 향상을 위한 인프라 구축 등에 많은 공감을 보인 것으로 나타났다고 설명했다.

이번 10대 뉴스 선정 결과 등 자세한 내용은 공주시청 홈페이지(www.gongju.go.kr) 공지사항을 통해 확인 가능하다.

이석우 시민소통담당관은 “투표를 통해 전달해주신 시민의 뜻을 잘 분석해 시 정책방향 설정에 반영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며 “아울러 2020년도 하반기도 공주시정에 많은 성원과 관심을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