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오봉 여수시장, 여순사건 재심 무죄 판결…여수시민과 함께 환영

작년 10월 19일, 여수시 이순신광장에서 열린 제71주년 여수사건 합동추념식에서 권오봉 여수시장이 희생자들의 넋을 기리며 묵념하고 있다. <사진=여수시청>

권오봉 여수시장은 20일 법원이 여수․순천 10․19사건 민간인 희생자에 대한 재심 선고 공판에서 무죄 판결을 한 것에 대해 30만 여수시민과 함께 환영한다고 밝혔다.

그동안 여수시는 여순사건 진상규명과 희생자 명예회복을 위해 지난 해 시민추진위원회를 구성해 70년 만에 처음으로 합동추념식을 가졌고, 웹드라마 동백을 통해 여순사건을 국내외에 알리기 위해 노력해 왔다.

이번 판결을 계기로 5개 특별 법안이 조속히 상정되어 그동안 고통 받았을 유가족과 후손들의 아픔이 조금이나마 치유되길 희망한다고 밝혔다.

한편 권시장은 지난 해 12월 국회도서관 소회의실에서 열린 ‘1948, 칼마이던스(Carl Midans)가 본 여순사건’ 사진도록 출판기념회에 참석하여 여순사건 특별법 제정을 호소하는 등 희생자 명예회복을 위해 노력해 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