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항시, 제64회 현충일 추념행사 거행

현충일 추념행사 <사진=포항시청>

[아시아엔=이주형 기자] 포항시는 6일 포항시 충혼탑 광장에서 국가를 위하여 희생·헌신하신 순국선열과 호국영령의 넋을 기리고 추모하는 ‘제64회 현충일 추념식’을 거행했다.

이날 추념식은 국가유공자 및 유가족, 보훈단체장, 기관단체장, 군인, 시민, 학생 등 3,0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국민의례를 시작으로 오전 10시 전국적으로 울리는 사이렌 소리에 맞춰 1분간 순국선열과 호국영령에 대한 묵념을 올리고 헌화 및 분향, 추념사, 헌시낭송과 현충일의 노래 순으로 엄숙하게 진행됐다.

또한, 포항시 재향군인회 청년단에서는 부대행사로 40여점의 호국·보훈 사진을 전시·관람토록 해 자유와 평화의 소중함을 일깨우고 나라를 사랑하는 마음을 키우는 계기를 마련했다.

이강덕 포항시장은 추념사에서 “목숨 바쳐 지켜주신 호국영령들의 위훈에 보답하기 위해 온 시민이 함께 힘을 모아 더욱 새로운 도시, 더 살기 좋은 희망의 도시로 만들어 갈 것”을 강조했다.

아울러 포항시는 호국 보훈의 달을 맞아 오는 25일에는 포항문화예술회관에서 6‧25참전유공자 등 국가유공자와 유관기관 단체장 및 시민, 학생 등 1,0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6‧25전쟁 69주년 행사를 개최할 예정이다.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