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인’ 인생 차민수 17] 뜻밖의 ‘외도’···’세븐럭’ 이름 짓고 광운대·세종대서 후학 양성

[아시아엔=차민수 드라마 ‘올인’ 실제주인공, 강원관광대 명예교수, <블랙잭 이길 수 있다> 저자] 오랫동안 승부를 하다 보면 피를 말리는 듯한 짜릿한 승부의 순간도 있지만 코미디보다 더 웃기는 일도 종종 일어난다.

피 말리는 승부 중에는 우열을 가릴 수 없이 막상막하의 숨막히는 장면의 연속일 때도 있고, 하루 이틀 하는 승부가 아닌 까닭에 프로들은 ‘즐기는 승부’를 한다. 그래야 지더라도 스트레스를 덜 받는 법이다.

자신의 실력에 확신이 있는 사람은 운이 따르지 않아 지는 날에도 느긋할 수 있다. 하지만 실력에 자신감이 없는 사람은 서두르게 되므로 질 때 크게 지는 법이다. 너무나 많은 승부를 하다 보니 웬만큼 자잘한 일들은 얼마 안가 금방 잊어버린다. 그래야 사람이 살 수 있는 것이다. 그렇지 않으면 돈도 버리고 몸도 망가진다.

여기까지 터득한 사람은 이제 하산해도 될 만큼은 성취도가 있는 것이다. 이제 우스운 이야기를 한번 해보자. 어떤 ‘뻥’이 센 한국인 플레이어가 있었다. 포커를 하다가 갑자기 전화를 받더니 2백만 달러를 그냥 자기구좌로 보내라는 것이다. 금액이 큰지라 사람들은 그 친구를 쳐다보며 의아해 하고 있었다. 그런데 그 친구 전화기가 갑자기 울리는 것이었다. 그가 들고 있던 전화는 실제로는 벨소리도 울리지 않았는데 혼자 뻥을 치고 있었던 것이다.

주변 사람들이 어이 없어 했지만 그 친구는 아무 일도 없었다는 듯했다.

눈으로 보지 않은 것을 믿을 수가 없는 세상인지도 모르겠지만 프로의 세계에서는 약속을 틀림없이 지키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 그게 바로 승부사의 세계이기도 하다.

세븐럭 <사진=뉴시스>

‘세븐럭’ 이름 짓다···광운대·세종대서 후학 양성도 

2004년 유건 한국관광공사 사장이 라스베이거스로 나를 찾아왔다. 관광공사에서 카지노 3곳을 신규 허가하는데 도와 달라는 거였다. 카지노가 서울 강북과 강남, 그리고 부산에 개설됐다. 잠시 임원을 맡으며 ‘세븐-럭’이라는 이름은 내가 지었다. 세븐럭을 출범시킨 후 바로 나는 회사를 떠나게 된다. 여기에 대해서 언젠가 말할 기회가 오리라 생각한다. 

이후 광운대 대학원 교수로 서비스산업과 카지노경영에 대하여 2년간 강의를 하고 세종대로 옮겼다. 거기서 3년간 강의하며 후학을 키웠다. 그뒤 강원관광대의 명예교수가 돼 지금에 이르고 있다.

이따금 후회도 한다. 내가 그들이 필요한 것을 제대로 가르쳤는가 하고 말이다.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