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기고] 5월 대선 필리핀, 빗장 풀까?···해외 투자기업, 新정부 정책기조 ‘시선 집중’

* ‘아시아엔’ 해외필진 기고문의 한글요약본과 원문을 함께 게재합니다.

필리핀 수도 마닐라에서 정부 주도의 인프라 건설 사업이 한창이다. 해외기업 투자자들은 오는 5월 필리핀 대선에서 승리한 차기 대통령신(新) 경제 성장 정책에 기대를 걸고 있다.

필리핀 수도 마닐라에서 정부 주도의 인프라 건설 사업이 한창이다. 높은 연 경제성장률을 보이고 있는 필리핀에 눈독을 들이고 있는 해외기업 투자자들은 오는 5월 필리핀 대선 이후 차기 대통령의 신(新) 경제정책 행보가 더욱 활발한 필리핀 투자에 도움이 되리라 기대하고 있다. <사진=신화사/뉴시스>

[아시아엔=벤 데 베라 인콰이러 기자·번역 김아람 기자] 최근 싱가포르개발은행(DBS)은 “필리핀 5월 대선을 앞두고 해외 투자자들이 차기 대통령이 경제 규제를 완화할 것인지 주목하고 있다”며 “특히 인프라 사업의 경우 관심이 더욱 뜨겁다”고 밝혔다.

DBS 관계자는 “어느 후보가 차기 대통령에 당선되던지 간에 필리핀 정부는 해외투자 유치에 총력을 기울일 것”이라고 덧붙였다.

필리핀은 베니그노 아키노 대통령이 집권한 2010년 이후 5년동안 인프라 투자와 민관협력(Publicprivate-Partnership·PPP)을 동력 삼아 연평균 경제성장률 12%를 기록해 주목받았다.

2012년 이후에도 연 6%대 성장세를 이어나가고 있으며, 작년 경제성장률이 5.8%로 둔화됐지만 인근 말레이시아(5.0%) 인도네시아(4.8%) 태국(2.8%)을 웃도는 수치다. 아시아개발은행(ADB)과 노무라증권 등은 올해 필리핀 경제성장률이 6.3~6.5%로 다시 높아질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필리핀 정부 역시 ‘투자’가 내수활성화의 핵심인만큼 해외투자 유치에 더욱 적극적으로 나설 전망이다.

그러나 그간 아키노 대통령은 1987년 채택된 헌법을 지금까지 개정한 예가 없어, 해외투자자들은 필리핀 진출에 고전할 수 밖에 없었다. 차기 정부의 경제정책 방향에 관심이 쏠리는 이유다.

한편 DBS 관계자는 “필리핀 내 외국인 노동자들이 해외로 송금하는 자본이 매년 늘고 있어, 외국인직접투자(FDI) 등을 통해 들어오는 자금이 상쇄되는 부분이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나 최근 필리핀중앙은행(BSP)이 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작년 11월 외국인직접투자가 16.4% 늘어난 4억6400만달러(6천억원)를 기록하는 등 1-11월 기간 누적 55억달러(6조5천억원)를 돌파한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해외에 나가있는 필리핀 노동자들이 모국으로 송금하는 돈은 작년 12월 24억달러(2조8천억원)을 기록하며 월간 록을 갱신했다. 해외이주노동자들의 필리핀 송금액은 작년 전체를 봐도 250억달러(29조7500억원)로 역대 최대치였다.

새로운 대통령의 경제정책 방향 전환은 필리핀과 해외투자기업에 새로운 기회가 될 전망이다.

Investors await next President’s moves on economy

Investors are curious to see if the next administration will further open up the economy to attract more foreign capital, especially in infrastructure, DBS Bank Ltd. said Wednesday.

“Whoever wins the presidential election in May will have plenty to prove. One to watch closely is what the next government will do to step up investment growth,” Southeast Asia’s largest bank said in a research note.

DBS noted that revenue collections had been growing at a “strong” average annual rate of 12 percent during the first five years of the Aquino administration, such that there was room for an “infrastructure overhaul” via the centerpiece public-private partnership or PPP program.

“Total investment growth contributed about a third of the economic growth seen during Aquino’s term. And investment is the key that could sustain robust consumption growth and potentially bring overall GDP [gross domestic product] growth to 7-8 percent trend,” DBS said.

The economy grew a dismal 5.8 percent last year, while economic managers had slightly cut to 6.8-7.8 percent the GDP expansion target for this year as government expenditures on public goods and services have remained below program despite loads of cash just waiting to be spent.

According to DBS, “it is also important to watch if the next government supports the easing of foreign ownership limits.”

President Aquino was firm that the 1987 Constitution?put in place by his mother, former President Corazon?will never be amended during his watch, even as business groups had been seeking further liberalization of its economic provisions.

DBS noted that foreign direct investment (FDI) “continues to be dwarfed by foreign worker remittances, growth of which has been sustained every year in the past decade.”

The latest BangkoSentralngPilipinas (BSP) data showed that as of end-November last year, total FDI declined 3.4 percent year-on-year to $5.452 billion.

The BSP had set targets of $6 billion and $6.3 billion in FDI for last year and this year, respectively. The end-2015 FDI data will be released today.

Cash sent home by Filipinos abroad, meanwhile, hit a record $2.47 billion last December?the biggest monthly amount to date?to bring the 2015 total to $25.767 billion, also the highest annual figure.

End-2015 cash remittances grew 4.6 percent year-on-year, exceeding the 4-percent growth target.

For 2016, the increase in remittances was projected at a similar 4 percent.

But while “strong remittance flows are definitely a positive for the macro risk profile,” DBS cautioned that such also “triggers questions about the dynamism of the local economy, especially since foreign worker remittances make up almost 10 percent of the economy.”

By: Ben O. de VeraPhilippine Daily Inquirer http://business.inquirer.net/208291/investors-await-next-presidents-moves-on-economy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