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멕시코 ‘억울한 옥살이’ 양현정씨 1154일 만에 풀려나···연방법원 “검찰수사 잘못”

양현정씨가 운영하던 시크독 홈페이지

[아시아엔=알파고 시나씨 기자] 멕시코 억울한 옥살이 양현정(42)씨가 12일(현지시각) 석방됐다. 불법으로 구금된지 1154만이다. 멕시코연방법원은 “검찰수사와 법원의 법 적용 과정에서 잘못이 발견됐다”며 이날 자로 석방조치했다.

양현정씨가 수감돼 있던 멕시코 산타마르타교도소

양씨는 2016년 1월 15일 멕시코 여행기간 중 한 노래방에서 회계업무를 도와주다 멕시코 검찰에 강제연행돼 지금까지 산타마르타교도소에 수감돼 있었다.

그 동안 아시아엔이 보도한 관련 기사들은 다음과 같다;

‘멕시코 40대 여성 억울한 옥살이’ 방치 경찰영사, 행정법원에 자신 억울함 호소했다 ‘패소’

[내가 겪은 멕시코 공권력①] 피해자를 범인으로 만들기 ‘밥 먹듯’

[단독] “한없이 무기력·무책임한 대한민국 외교”···멕시코 유력방송 왜곡보도에 또 무너진 ‘국격’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