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브리핑 11/8] 中, “사드 철수하라”···사우디왕실, 민심행보로 ‘카슈끄지 위기’ 돌파시도

[아시아엔=김소현 기자]

사드 미사일 <사진=AP/뉴시스>

1. 중국

사드 놓고 중국 전문가들 “철수하라”…한국은 ‘방어’

-8일 베이징에서 한국 동아시아재단과 중국 판구연구소 주최로 열린 제4회 한중 전략대화에서 사드(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문제가 다시 불거졌음.

-한국 측은 “이미 일단락된 문제”라고 선을 그었지만, 중국 측은 여전히 “철수”를 요구하며 공세를 폈음.

-중국의 미사일과 핵전략 전문가인 양청쥔(楊承軍)은 사드가 “중국 안보에 중대한 위협” 이라면서 “사드 시스템의 경계등급을 빨리 낮추고, 사드를 빨리 영구적으로 철수하기를 바란다”고 말함.

-한편 이상국 한국국방연구원 연구원은 “사드는 단순한 군사작전 문제를 넘었다”면서 “미국도 기회가 되면 사드를 철수할 수 있다고 공공연히 말하고 있으므로 너무 작전적 차원에 매몰돼 국제정치의 큰 그림이나 방어전략을 놓쳐서는 안 된다”고 역설함.

 

2. 일본

아베, 내달 영국 방문…”환태평양경제동반자협정 참가 촉구”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내달 초 영국을 방문하는 방안에 대해 조율에 들어갔다고 교도통신이 8일 전함.

-보도에 따르면 아베 총리는 영국을 방문, 테리사 메이 총리와 회담하고 일본을 포함한 11개국의 다자무역협정인 환태평양경제동반자협정(CPTPP)에 영국이 참가할 것을 촉구할 계획임.

-아베 총리는 5일 참의원 예산위원회에서 “영국 등이 흥미를 보인 만큼 CPTPP가 확대할 가능성은 충분히 있다”고 말함.

 

3. 파키스탄

파키스탄 기독교 여성, 신성모독 무죄판결 일주일만에 석방

-‘신성 모독죄’로 사형 위기에 처했다가 무죄판결을 받은 파키스탄 기독교 여성 아시아 비비가 판결 일주일 만에 풀려났음.

-8일 외신은 판결 후에도 신변 안전 등의 문제로 풀려나지 못했던 비비가 7일 석방됐으며 그간 수감됐던 도시 물탄을 떠나 다른 곳으로 이동했다고 보도.

-한편 기독교 신자인 비비는 이웃 주민과 언쟁하던 중 이슬람 선지자 무함마드를 모독한 혐의로 2010년 사형선고를 받고 8년간 독방에 수감돼 있었음. 파키스탄의 신성모독법은 이슬람의 교조 무함마드를 모독하는 자에 대해 사형까지 선고할 수 있도록 허용하고 있음.

 

4. 사우디 아라비아

사우디왕실, 민심행보로 ‘카슈끄지 위기’ 돌파시도

-사우디아라비아 왕실이 후한 ‘인심’을 베풀면서 민심을 얻는 행보를 이어가고 있음. 언론인 자말 카슈끄지를 살해한 배후라는 의혹을 받으면서 왕실의 권위와 정치적 입지가 위기에 몰리자 자국민의 민심부터 달래려는 의도로 풀이됨.

-살만 빈 압둘아지즈 사우디 국왕은 2015년 1월 국왕 즉위 이후 처음으로 6일부터 한 주간 지방 순시 중임.

-살만 국왕은 6일 중북부 카심주(州)를 찾아 이 지역에 160억 리얄(약 4조7천억원)의 인프라, 의료, 교육 개발 사업을 추진하겠다고 발표했으며 7일 사우디 북서부 하일시를 방문해 100만 리얄(약 3억원) 이하의 빚을 갚지 못해 교도소에 수감된 죄수를 모두 석방하라고 지시함.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