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은행 “한국 노동인구 2040년까지 15% 감소···아·태 최악수준”

IMF도?한국 생산인구 감소 지적

[아시아엔=최정아 기자, 연합뉴스] 세계은행(WB)은 12일(현지시간) “한국의 15∼64세 인구가 2010년부터 2040년 사이에 15% 이상 줄어들 것”이라고 밝혔다. 이 연령대의 인구는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등에서 노동가능 인력으로 구분된다.

세계은행은 “한국 인구의 고령화 속도가 세계에서 두 번째로 빠른 수준”이라고 지적했다.

세계은행은 ‘변화하는 세계에 대한 적응’이라는 제목의 아시아·태평양지역 경제현황 보고서에서 “고령화가 심각한 것으로 알려진 일본·중국을 비롯해 싱가포르·대만은 감소율이 10% 초반대로 한국보다 감소세가 덜할 것으로 예상된다”며 “이 기간 노동가능 인구 감소율이 15% 이상으로 추정되는 아시아 국가는 홍콩과 한국”이라고 밝혔다.

이 보고서에 따르면 65세 이상 인구 비중이 7%에서 14%로 늘어나는 시간을 기준으로 한 노령화 속도가 가장 빠른 나라는 베트남(15년)이며, 한국과 말레이시아, 태국, 인도네시아 등 6개국이 20년으로 예상됐다.

일본의 고령화 속도는 25년, 중국·홍콩은 30년으로 한국보다는 느렸다. 고령화가 이미 진행된 것으로 평가된 영국과 미국의 경우 고령화 속도는 각각 45년과 69년이다.

앞서 국제통화기금(IMF)은 지난 7일 세계경제전망 보고서에서 “한국과 일본은 이민자가 많지 않은 가운데 1980년대 이후 출생률도 떨어져 가파른 생산인구 감소에 허덕이고 있다”고 지적한 바 있다.

 

Leave a Reply

Widgetized Section

Go to Admin » appearance » Widgets » and move a widget into Advertise Widget Zon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