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팔 통신원] 안나푸르나가 선사하는 대자연

안나푸르나 하늘은 푸르다. 산 봉우리 주변에 흰구름이 스쳐가는 모습을 보면 한국의 초하늘 하늘이 생각나곤 한다.

[아시아엔=펨바 셰르파 <아시아엔> 네팔 통신원] 무더운 여름 한국에서 머물다 귀국한 지 1달만에 나는 다시 안나푸르나에 올랐다. 어려서부터 20년 가까이 히말라야 산맥 이곳저곳을 오르내리던 나의 삶은 산을 떠나서는 결코 생각할 수 없다.

10년 전 한국의 사진작가로 25년째 매년 네팔 오지를 탐험하고 다니는 조진수 대표님을 만난 이후 내 삶은 훨씬 풍요로워졌다. 산을 오르내리는 것만이 아니라 사진을 배웠고, 또 주로 한국에서 온 산악인들을 상대로 가이드를 하며 네팔의 역사와 문화를 소개하는 일이 잦아졌다.

특히 재작년부터는 아시아엔과 인연을 맺어 네팔의 생생한 장면들을 독자들에게 소개하게 됐다. 2015년 5월 발생한 네팔지진 현장을 사진에 담아 전달하게 돼 너무 감사하게 생각한다. 특히 이 일로 조진수 작가님을 비롯해 김포시민들이 정성을 모아 지진복구 성금을 모아주셨던 일은 평생을 두고 갚을 계획아다.

지난 9월 초, 3개월 간의 한국생활을 마치고 귀국한 나는 한달간 카투만두에서 머문 뒤 10월 중순 안나푸르나로 향했다. 한국의 블랙야크에서 27명이 트래킹을 온 까닭이다. 7박8일간 블랙야크와 함께 하며 틈틈이 사진을 찍었다.

이곳의 절경을 <아시아엔> 독자들께 소개하고 싶다. 아마 지금쯤 한국도 겨울 문턱에 들어서고 있을 것 같다. 이 사진들을 통해 청결무구한 네팔의 하늘과 공기와 바람이 전해지길 간절히 소망한다.

방금 솟아오른 태양을 받아 눈부신 안나푸르나 봉우리들

안나푸르나의 빛과 그림자 그리고 고드름

山사람들은 언제 위험이 다가올지 모른 채 살아간다. 그런만큼 늘 자연 앞에 겸손하고 경건한 자세를 잃지 않으려 한다. 안전과 평화를 기원하는 제사와 의식을 하는 이유이기도 하다. 강한 바람에 버티고 있는 ‘렁드’라고 불리는 오색천들은 네팔 산사람들의 염원을 지켜주는 수호신이기도 하다.

블랙야크 트래킹팀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