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Posts tagged with » 아베

[아시아라운드업 7/12] 중국 상륙한 태풍 마리아, 한국에 영향은?

[아시아라운드업 7/12] 중국 상륙한 태풍 마리아, 한국에 영향은?

[아시아엔=김소현 인턴기자] 1. 중국 태풍 강타, 선박 전복 9명 실종 -태풍 마리아가 대만을 거쳐 중국에 상륙해 큰 피해를 남김. -12일 중국 중앙기상대에 따르면 태풍 마리아는 11일 오전 중국 대륙에 상륙. 상륙 당시 태풍 중심 부근의 최대 풍속은 초속 42m로 올해 들어 중국에 상륙한 최강 태풍으로 기록. -푸젠성 등은 태풍 1급 및 폭우 2급 대응경보를 발령하고 […]

[아시아라운드업 7/11] 17일간의 ‘동굴드라마’…영화로 제작되나

[아시아라운드업 7/11] 17일간의 ‘동굴드라마’…영화로 제작되나

[아시아엔=김소현 인턴기자] 1. 태국 동굴소년 13명 전원 구조 ‘기적의 생환’ -10일 저녁 태국 치앙라이동굴에 갇혀있던 12명의 소년과 코치 전원 구조. -10일 오전 10시 19명의 다국적 구조팀 투입해 구조작전을 벌였고, 동굴에 남아 있던 5명의 마지막 생존자 무사히 구출. -아이들을 데리고 동굴에 들어갔던 엑까뽄 찬따웡(25) 축구팀 코치는 끝까지 동굴 안에 남아 아이들을 지키다가 마지막에 구조됨. -태국 네이비실은 […]

[아시아라운드업 7/10] 아베 총리 ‘술판’···日폭우 사망자 130명 육박

[아시아라운드업 7/10] 아베 총리 ‘술판’···日폭우 사망자 130명 육박

[아시아엔=김소현 인턴기자] 1. 아베 총리 자민당 동료들과  술자리 ‘구설’ -10일 요미우리신문은 일본 폭우로 인한 사망자가 127명인 것으로 자체 집계함. -일본 내 폭우피해가 확산하는 가운데 아베 총리는 폭우가 시작된 5일 밤 중의원 의원들의 숙소인 ‘중의원숙사’에서 동료 의원들과 술자리를 가져 “위기 의식이 결여됐다”는 비판이 이어지고 있음. -<교도통신>은 “아베 총리는 9월 자민당 총재선거를 앞둬 이를 의식한 듯 ‘표 단속’ […]

[아시아라운드업 7/9] 태국 동굴실종 소년들 월드컵결승전 갈까?

[아시아라운드업 7/9] 태국 동굴실종 소년들 월드컵결승전 갈까?

[아시아엔=김소현 인턴] 1. 태국 동굴실종 유소년 5명 생환, 동굴안 8명도 구조될 듯  -태국 치앙라이동굴에 갇혀있던 유소년축구팀 선수들과 코치 구조작업이 9일 재개된 가운데 5번째 생환자 나옴. -현지 언론과 외신 보도에 따르면 태국 당국은 9일 오후 4시 45분께 동굴 안에 있던 1명을 추가로 구조. 이로써 8일 구조된 4명을 포함해 생환자는 5명이 됐고, 동굴 안에는 8명이 남게 됨. […]

[아버지 흔적찾기⑪] 일본 지도층에게 묻노니

[아버지 흔적찾기⑪] 일본 지도층에게 묻노니

“나의 부친 문순남(1924~1974, 文順南)은 일본제국주의 말기 조선 총독부 동원령에 의거 전장에 끌려가 중국 동북지역 만주 봉천에서 복무했다. 선친은 일본 패망과 2차대전이 끝난 후에도 전쟁포로로 수용돼 옛 소련연방 카자흐스탄공화국에서 억류돼 3년 4개월간 강제노동을 하다 풀려났다. 해방의 기쁨도 누리지 못한 채 아버지는 영문도 모른 채 노역에 내몰리며 기약 없는 ‘지옥생활’을 한 것이다.”  대구에서 노동 일을 하는 문용식(59)씨는 […]

[차민수의 로·티·플⑥] 가깝고도 먼나라, 멀고도 가까운 나라

[차민수의 로·티·플⑥] 가깝고도 먼나라, 멀고도 가까운 나라

[아시아엔=차민수 강원관광대 교수, 드라마 <올인> 실제인물] 원래 빙하시대 이전에는 한국과 일본 사이에는 바다가 없었다. 빙하가 녹으며 수심이 400m가 되어 일본은 자연히 섬으로 나눠졌다. 현재 현해탄 수심의 깊은 곳이 200m 밖에 되지 않는 것을 보면 싶게 이해될 것이다.일본과 한국은 하나의 민족이었다는 이야기다. 일본인의 80% 이상이 우리와 같은 DNA를 가지고 있다고 볼 수 있다. 섬나라로 오랜 기간 […]

박근혜 구속 후 대일·대중 관계 되돌아보니···

박근혜 구속 후 대일·대중 관계 되돌아보니···

[아시아엔=김국헌 전 국방부 정책기획관] 철학에서는 진리(眞理, truth)와 의견(意見, opinion)을 엄격히 구분하다. 의견은 억견(臆見)이라 부르기도 한다. 진리를 구하기 위해서는 事實(fact)이 기본이다. 혹자에는 명명백백한 사실도 타인에게는 의견인 경우가 많다. 데카르트가 ‘clear and distinct’를 진리의 기준으로 삼은 것, “Cogito ergo sum”을 출발로 삼았던 것이 이를 표상한다. 일본인들은 명백한 사실도 허위로 만드는데 국가가 동원된다. 독도가 일본영토가 아니라는 메이지시대의 공문서가 […]

소녀상 빌미 일본 계산된 ‘대공세’···하토야마 총리·호소카 교수 등 양국 지성인 나설 때

소녀상 빌미 일본 계산된 ‘대공세’···하토야마 총리·호소카 교수 등 양국 지성인 나설 때

[아시아엔=김국헌 전 국방부 정책기획관] 2015년 8월 하토야마 유키오 전 총리가 서대문형무소를 방문, 유관순 의사 기념비에 무릎 꿇고 일제 강점기 희생자에 사죄했다. 전 총리이기는 하지만 일본인을 대신한다고 생각했을 것이다. 그러나 독일의 빌리 브란트가 아우슈비츠수용소에서 무릎 꿇은 것같은 감동은 받기 어려웠다. 황족(가능하면 황태자?)이 이런 제스처를 취했으면 더 좋았을 것이나, 하토야마 전 총리도 일본인으로서 쉽지 않은 자세를 취한 […]

2016년말 현재 일본이 영토분쟁 벌이는 지역은?

2016년말 현재 일본이 영토분쟁 벌이는 지역은?

[아시아엔=김국헌 전 국방부 정책기획관] 일본이 타국과 영토문제를 벌이고 있는 곳은 네곳이다. △독도 △센가쿠열도 △북방영토 등이다. 한국과는 독도문제인데 자기들 기록만 살펴보아도 전혀 말이 되지 않는 문제를 트집 잡는다. 중국과는 센가쿠열도가 있다. 이 문제는 앞으로 50년 동안 일본과 중국, 나아가 미국과 한국도 포함하는 문제가 될 수 있다. 러시아와는 북방영토 문제가 있다. 미국과의 오키나와 문제는 1971년 오키나와가 일본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