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Posts tagged with » 신경림

[오늘의 시] ‘다리’ 신경림 “남만 건네주는 것일까”

[오늘의 시] ‘다리’ 신경림 “남만 건네주는 것일까”

다리가 되는 꿈을 꾸는 날이 있다 스스로 다리가 되어 많은 사람들이 내 등을 타고 어깨를 밟고 강을 건너는 꿈을 꾸는 날이 있다 꿈속에서 나는 늘 서럽다 왜 스스로는 강을 건너지 못하고 남만 건네주는 것일까 깨고 나면 나는 더 억울해 지지만 이윽고 꿈에서나마 선선히 다리가 되어주지 못한 일이 서글퍼진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