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Posts tagged with » 김삼환 목사

아펜젤러의 정동교회와 김삼환의 명성교회

아펜젤러의 정동교회와 김삼환의 명성교회

[아시아엔=김국헌 전 국방부 정책기획관] 메이플라워 호를 타고 신세계로 건너간 청교도는 단지 박해를 받지 않을 뿐 아니라 종교적으로 ‘새로운 세계’를 건설하고자 하였다. 이것이 미국의 기원이다. 미국인이 信心이 깊은 이유다. 공산주의자들은 미국이 세계에서 벌어지고 있는 불평등과 악의 씨앗인 것 같이 헐뜯는다. 그러나 미국인은 남을 돕는데 다른 선진국보다 비할 바 없이 너그럽다. 나다니엘 호손의 <주홍글씨>는 미국에 정착한 청도교 […]

조계종 총무원장 탄핵·명성교회 부자세습···한국종교 왜 이러나?

조계종 총무원장 탄핵·명성교회 부자세습···한국종교 왜 이러나?

[아시아엔=김덕권 원불교문인협회 명예회장] 가톨릭교회가 사회불안이나 종교적 위기를 극복하기 위하여 12세기 말의 이단적 신앙에 공격을 가하면서부터 18세기 초기까지 격렬한 이른바 ‘마녀(魔女) 사냥’을 전개한 바가 있다. 이 무렵에 밝혀진 마녀란, 그리스도에 대한 신앙을 버리고 악마와 계약을 맺어 악마를 섬기고, 그 대가로 부여되는 마력을 사용하며, 공중을 날아 마녀 집회에 참석하여 악마와 교접을 하는 자로 알려져 있다. 마녀는 대개 […]

[아시아엔 동영상] 교회개혁실천연대 방인성 목사, 명성교회 김삼환 원로목사 만났더니···

[아시아엔 동영상] 교회개혁실천연대 방인성 목사, 명성교회 김삼환 원로목사 만났더니···

[아시아엔=김균열 기자] 교회개혁실천연대 공동대표 방인성 목사가 19일 오후 명성교회 김삼환 원로목사를 만난 결과를 취재진에게 설명하고 있다.

[아시아엔 동영상] 교회개혁연대, 김삼환 목사에 “명성교회 세습 중단해달라” 요청했지만···

[아시아엔 동영상] 교회개혁연대, 김삼환 목사에 “명성교회 세습 중단해달라” 요청했지만···

  [아시아엔=김균열 기자] 교회개혁연대가 19일 오후 열린 명성교회(원로목사 김삼환) ?공동의회를 앞두고 이 교회 앞 노상에서 새노래명성교회(담임목사 김하나)와의 합병 및 김하나 목사 청빙에 반대하는 시위를 벌였다. 개혁연대 방인성 목사는 김삼환 목사를 만나 “새노래명성교회와의 합병 및 김하나 목사 청빙 결의안을 철회해달라”고 요청했다. 교회측은 이날 기자들의 취재활동을 막아 항의를 받기도 했다.

[명성교회 김삼환 부자세습 현장르포] ‘하나님 뜻’ 대신 ‘탐욕’과 ‘시위’만 보였다

[명성교회 김삼환 부자세습 현장르포] ‘하나님 뜻’ 대신 ‘탐욕’과 ‘시위’만 보였다

[아시아엔=김균열 기자] 19일 오후 5시 서울 명일동 명성교회 주변 천중로 일대에서 교회개혁실천연대 회원 30여명이 “세습반대” 등의 피켓을 들고 시위를 벌이고 있었다. 이들은 이날 오전 주일예배 전부터 “아들에게 물려줄 마음은 조금도 없다” “김삼환-김하나 목사 변칙세습 중단하라”등의 피켓을 들고 시위를 벌였다. 김삼환 목사가 한국교회협의회 회장 시절 함께 일하며 친분이 있는 방인성(교회개혁실천연대 공동대표) 목사가 5시30분께 김삼환 목사와 만났다. […]

“세습 절대 안한다”던 김삼환·김하나 목사 과거 언론 인터뷰 보니

“세습 절대 안한다”던 김삼환·김하나 목사 과거 언론 인터뷰 보니

[아시아엔=김균열 기자] 명성교회(김삼환 원로목사)가 12일 당회 결의에 따라 새노래명성교회(김하나 목사)와 합병하고 김삼환 원로목사의 후임으로 김 목사의 아들 김하나 목사 청빙을 위한 공동의회가 19일 열린다. ? 하지만 김삼환 목사와 김하나 목사는 교회 안팎의 세습의혹에 대해 ?강력히 부인해왔다. 이들은 예장총회의 세습 금지 결의를 따르기로 했다고 줄곧 밝혀왔다. 김삼환 목사는 정년(70세) 직후인 2016년 1월 4일자 <조선일보> 인터뷰를 통해 […]

[아시아엔=동영상] 명성교회 ‘김삼환-김하나’ 교회세습과 ‘김일성-김정일-김정은’ 독재세습

[아시아엔=동영상] 명성교회 ‘김삼환-김하나’ 교회세습과 ‘김일성-김정일-김정은’ 독재세습

[아시아엔=김균열 기자] 명성교회(원로목사 김삼환)와 새노래명성교회(담임목사 김하나)의 세습 철회를 촉구하는 기자회견이 교회개혁실천연대의 주최로 14일 서울 충정로 한국기독교사회문제연구원에서 열렸다. 교회개혁실천연대(공동대표 박득훈 박종운 방인성 백종국 윤경아)는 이날 “명성교회가 19일 저녁 7시 공동의회를 통해 새노래명성교회와의 합병 및 김하나 목사 위임 청빙안을 처리하기로 한 것은 총회 헌법을 피해서 편법 세습하려는 시도”라며 명성교회와 김하나 목사에게 보내는 공개질의서를 발표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