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리랑카 이어 방글라데시도 세계은행 비판···”경제전망 턱 없이 낮춰”

[아시아엔=송재걸 기자] 무스타파 카말 방글라데시 재무장관이 6일 신년 각료회의에서 “세계은행이 발간한 ‘2021세계경제전망보고서’는 오류투성이”라고 발언했다고 방글라데시 일간지 <데일리스타>가 이날 보도했다. 카말 장관은 회의에서 “세계은행은 매년 초

전문 읽기

터키 신임 중앙은행 총재 “바닥난 외환보유고 높이고 인플레 해결···에르도안 설득하겠다”

[아시아엔=송재걸 기자] 나시 아그발 터키 신임 중앙은행 총재는 지난 16일 <파이낸셜타임스> 인터뷰에서 “인플레이션 극복에 힘을 쏟겠다”며 “바닥나고 있는 외환보유액을 최대치로 끌어올릴 것”이라고 밝혔다. 올 들어

전문 읽기

中 공산당중앙위 ‘웨강아오(粤港澳) 대만구(大灣區) 발전계획’ 발표‧‧‧홍콩 102번‧마카오 90번‧광저우 41번‧선전 39번 언급

[아시아엔=편집국]  중국 공산당중앙위원회가 2월 18일 ‘웨강아오(粤港澳) 대만구(大灣區·다완취·Greater Bay Area) 발전계획요강’을 전격 발표했다. 이에 따르면 홍콩과 마카오를 언급한 횟수가 중국 본토 도시보다 월등히 많다. 웨(粤)는 광둥성,

전문 읽기

신문·잡지에서 꽃·양말까지···아날로그식 ‘따뜻한 서브스크립션’

[석혜탁의 경제Talk] ‘구독경제’, 모든 걸 구독한다 아시아엔=석혜탁 <아시아엔> 기획위원] ‘구매’가 아닌 ‘구독’이 일상화되고 있다. 서브스크립션 커머스(subscription commerce)가 일상의 곳곳에 침투하고 있다. 서브스크립션의 대상으로 신문, 잡지, 우유 정도만 떠오른다면, 최근 ‘구독경제(subscription economy)’의 흐름에서 뒤처졌다는 평가를 벗어나기

전문 읽기

[손혁재의 四字정치] 구맹주산···‘실물경제’와 기본경제 패러다임‘의 엇박자는 과연?

[아시아엔=손혁재 시사평론가] 최근 기무사 문제와 엇박자가 나는 경제정책을 보면 문민통제의 필요성이 드러난다. 정치군인이나 군부의 주류 출신이 아니면서도 국방장관은 군부의 이해관계에 휘둘리고 있다. 경제부처도 ‘실물경제’를 방패삼아

전문 읽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