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Archives by category » ALL » 8. 오피니언 (Page 263)

[조영관의 경제산책②] 크리스마스 선물 효과

“필요한 물건은 적게 놓고?딴 물건 구매토록 유도하라” 지금은 캘리포니아 주지사가 된 헐리우드의 유명배우 아놀드 슈워제네거는 다양한 영화에 출연했다. 그가 출연한 영화 중에 ‘솔드 아웃(Sold Out·매진)’이라는 영화가 있다. 이 영화는 크리스마스에 아들이 원하는 장난감을 사러 간 아놀드가 이미 다 팔린 상품을 구입하기 위해 벌이는 해프닝을 담고 있다.? 아무리 크리스마스라 하더라도 해마다 돌아오는 선물 특수에 물건이 없다는게 […]

[김세만의 대중음악산책] 한국대중가요 뿌리는 초기 ‘천주교성가’

1779년(정조4년) 무렵 경기 광주군 퇴촌면 우산2리 산176번지 천진암에서 이승훈, 권철신, 정약전, 정약종, 권상학, 이벽, 이총억, 정약용 등이 모여 천주학을 주제로?모임을 가졌다. 이 젊은이들의 모임이 ‘강악회’다. ‘강악회’는 중국 북경에 들어왔던 천주교의 그리스도사상 연구가 목적이었다. 첫 모임에서 10일간 예배를 드렸고 그후 7년 정도 유지되다 박해와 순교로 해산됐다. 천주공경가 강악회는 매월 7일, 14일, 21일, 28일을 쉬는 날로 정하고 […]

[강성현의 중국이야기] 뒷골목 새벽시장의 정취

[강성현의 중국이야기] 뒷골목 새벽시장의 정취

중국 작가 보양(栢楊, 1920~2008)은 1980년대 초반 <더러운 중국인(醜陋的中國人>에서 “중국인들이 모여 사는 곳은 늘 더러운 곳으로 변해 버린다”고 한탄하였다. 중국인들의 태생적 더러움, 비위생적인 습관을 비판한 것으로, 그는 이 책으로 일약 세계적으로 필명을 얻었다. 세계 곳곳에 산재한 중국인 밀집지역을 ‘당인가(唐人街)’ 또는 ‘차이나타운’이라고 한다. 베이징, 상하이, 난징 등의 대도시뿐 아니라 LA의 차이나타운도 더럽기는 마찬가지이다. 지금도 번화가 뒷골목에는 하수도에서 […]

<기고> 대한민국 해양주권에 애도를 표함

<기고> 대한민국 해양주권에 애도를 표함

아시아엔은 오는 11월11일 창간 3돌을 맞습니다. 그동안 독자들께서 보내주신 성원에 깊이 감사드립니다. 아시아엔은 창간 1년만에 네이버와 검색제휴를 맺었습니다. 하지만 제휴 이전 기사는 검색되지 않고 있어, 그 이전 발행된 아시아엔 콘텐츠 가운데 일부를 다시 내기로 했습니다. 독자 여러분께 좋은 정보가 되길 바랍니다. 감사합니다.<편집자> 지난 12일 중국어선의 불법조업을 단속하던 해양경찰 ‘이청호 경장’의 순직 소식을 듣고 문득 지나간 […]

[김용길의 시네마 올레길] 전쟁터에 울려퍼진 위대한 노래 한곡

[김용길의 시네마 올레길] 전쟁터에 울려퍼진 위대한 노래 한곡

아시아엔은 오는 11월11일 창간 3돌을 맞습니다. 그동안 독자들께서 보내주신 성원에 깊이 감사드립니다. 아시아엔은 창간 1년만에 네이버와 검색제휴를 맺었습니다. 하지만 제휴 이전 기사는 검색되지 않고 있어, 그 이전 발행된 아시아엔 콘텐츠 가운데 일부를 다시 내기로 했습니다. 독자 여러분께 좋은 정보가 되길 바랍니다. 감사합니다.<편집자> 영화?- 메리 크리스마스( Joyeux No?l / Merry Christmas ) 감독 – 크리스티앙 카리옹 […]

[이상기 칼럼] 무토 마사토시 주한 일본대사께

무토 대사님 연말을 맞아 사람들 발걸음이 빨라지고, 보름 남짓 남은 신묘년을 마무리하려는 마음이 분주하기만 합니다. 그동안 한일 양국의 우호 발전을 위해 애쓰시는 대사께 깊은 경의를 표합니다. 아직 얼굴 한번 뵌 적 없는 대사께 이렇게 공개적으로 글 전달 하는 것을 널리 이해해 주셨으면 합니다. 저는 이 글이 실타래처럼 얽히고설켜 있는 한일관계를 풀어가는데 조금이라도 보탬이 됐으면 하는 […]

[매즐로그 칼럼] 亞·美 커뮤니티저널리즘의 어제와 오늘

[매즐로그 칼럼] 亞·美 커뮤니티저널리즘의 어제와 오늘

? 아시아엔은 오는 11월11일 창간 3돌을 맞습니다. 그동안 독자들께서 보내주신 성원에 깊이 감사드립니다. 아시아엔은 창간 1년만에 네이버와 검색제휴를 맺었습니다. 하지만 제휴 이전 기사는 검색되지 않고 있어, 그 이전 발행된 아시아엔 콘텐츠 가운데 일부를 다시 내기로 했습니다. 독자 여러분께 좋은 정보가 되길 바랍니다. 감사합니다.<편집자> 발전, 시민, 평화저널리즘 넘어 옹호저널리즘 주목해야 원고 요청을 받고 자리에 앉는 순간 […]

[이동식 칼럼] 젖 먹은 힘으로 묵은 해 고통 털어내길

[이동식 칼럼] 젖 먹은 힘으로 묵은 해 고통 털어내길

아시아엔은 오는 11월11일 창간 3돌을 맞습니다. 그동안 독자들께서 보내주신 성원에 깊이 감사드립니다. 아시아엔은 창간 1년만에 네이버와 검색제휴를 맺었습니다. 하지만 제휴 이전 기사는 검색되지 않고 있어, 그 이전 발행된 아시아엔 콘텐츠 가운데 일부를 다시 내기로 했습니다. 독자 여러분께 좋은 정보가 되길 바랍니다. 이동식 박사는 지난 4월10일 별세했습니다. 이 글은 그의 유고인 셈입니다.<편집자> 2011년 연말을 맞아 사람들 […]

[고선윤의 일본이야기] 일본은 지금, OO 신드롬③

[고선윤의 일본이야기] 일본은 지금, OO 신드롬③

재팬 신드롬 동양의 작은 섬나라 일본은 20세기 초 청일전쟁, 러일전쟁을 시작으로 유럽열강과 어깨를 나란히 하고 세계의 주목을 받았다. 2차대전 패망 이후에도 경제성장을 동반한 일본의 질주는 멈추지 않았고, 선진국 대열에서 세계를 리더했다. 79년 하버드대 명예 교수 에즈라 보겔은 <일등국가 일본(Japan as Number One)>을 출간했는데, 단단한 경제력과 결속력 있는 사회를 가진 일본이야말로 세계에서 가장 다이내믹한 공업국이라고 묘사했다. […]

[강성현의 중국이야기] 향기와 악취, 타오싱즈와 유영구

[강성현의 중국이야기] 향기와 악취, 타오싱즈와 유영구

“부끄러운 등록금 횡령, ‘행동하는 지성’이 그립다” 타오싱즈(陶行知)와 전 야구협회 총재 유영구 씨의 구속을 바라보며 전 야구협회 총재이자 한 사학재단의 이사장 유영구(65세) 씨에게, 법원에서 교비 2500억 원에 대한 횡령 및 배임죄를 적용하여 징역 7년을 선고하였다는 공분(公憤)할 소식이 들린다. 편의점에서 졸린 눈을 치켜뜨고 밤을 새워가며 등록금을 마련한 학생들의 심정은 어떠할까. 그의 부친은 지난 시절 통일원장관을 지냈던 명망가였다. […]

[황성혁의 造船삼국지] ‘홍콩인’ 피터 이야기

[황성혁의 造船삼국지] ‘홍콩인’ 피터 이야기

아시아엔은 오는 11월11일 창간 3돌을 맞습니다. 그동안 독자들께서 보내주신 성원에 깊이 감사드립니다. 아시아엔은 창간 1년만에 네이버와 검색제휴를 맺었습니다. 하지만 제휴 이전 기사는 검색되지 않고 있어, 그 이전 발행된 아시아엔 콘텐츠 가운데 일부를 다시 내기로 했습니다. 독자 여러분께 좋은 정보가 되길 바랍니다. 감사합니다.<편집자> 내가 근무했던 직장의 홍콩지점에 피터라는 홍콩인 직원이 있었다. 나는 그의 성을 모른다. 그는 […]

[고선윤의 일본이야기] 일본은 지금, OO 신드롬②

[고선윤의 일본이야기] 일본은 지금, OO 신드롬②

갈라파고스 신드롬 최근 신문, 방송을 통해서 ‘갈라파고스 신드롬’이라는 용어가 심심치 않게 등장한다. 갈라파고스는 남미대륙 에콰도르에서 서쪽으로 1000km 가량 떨어진 태평양에 위치한 섬 무리이다. 19개의 화산섬과 암초로 이루어진 이 섬에는 매년 수천 명의 관광객이 다녀가고, 세계에서 최고의 스쿠버다이빙을 즐길 수 있는 장소로 알려져 있다. 이 섬에서 720km 떨어진 북쪽으로는 영화 <쥬라기공원>에서 공룡이 살고 있다고 가상한 섬의 […]

[강성현의 중국이야기] 벤츠 타는 교수, 자전거 타는 교수

[강성현의 중국이야기] 벤츠 타는 교수, 자전거 타는 교수

2011년 6월, 전남 강진군 소재 성화대학에서 교수들에게 월급을 일괄적으로 136000원씩을 지급하자, 교수들이 재단 측에 집단으로 항의하는 웃지 못할 촌극이 벌어졌다. 재단 이사장은 교수채용 대가로 네 명에게 1억 원씩 챙겼다고 한다. 1억을 뇌물로 바치고 만면의 미소를 띤 채 이 대학의 교수가 됐다가 13만여 원을 손에 쥔 사람의 심정은 오죽할까. 이 대학은 결국 11월 초 교육부에 의해 […]

[칼럼] 쿨고기(Coolgogi)를 아십니까?

[칼럼] 쿨고기(Coolgogi)를 아십니까?

아시아의 맛을 국제화하기 위한 한국의 여정 식상한 표현으로 글을 시작해 보겠다 ? 세상이 계속 작아지고 있다. 인터넷이라는 무시무시한 발명품과 함께 물리적, 심리적, 사회적 국경은 박살이 났다. ?네티즌이라면 누구나 다 멋진 세계인처럼 보이고 싶어하는데 무언가에 연결되어 있고 무언가에 참여하고 있다는 느낌을 좋아하면서도 무언가를 멋지게 끊어버리는 듯한 인상을 주기도 좋아한다. 이들은 또 먹는 것도 멋있게 먹기를 좋아한다. […]

[강성현의 중국이야기] 개미족(蟻族)의 비애와 꿈

[강성현의 중국이야기] 개미족(蟻族)의 비애와 꿈

난징 산씨루(山西路) 군인구락부 부근에 위치한 도서시장은 25% 가량 할인해준다. 숙소와 가깝기도 하고 산보도 할 겸해서 자주 들르는 편이다. 난징 최대의 도서 할인시장으로서 3층 건물 안에 크고 작은 수많은 점포들이 꽉 들어찼다. 이곳에는 온갖 종류의 책들이 망라돼 있다. 사회과학 책을 전문으로 파는 3층의 한 서점에 ‘의족(蟻族)’이라 적혀있는 책이 눈에 띄었다. 중국에 존재하는 56개 소수민족 중 하나 […]

[아시라프 칼럼] 중동의 몰락한 ‘4인방’

[아시라프 칼럼] 중동의 몰락한 ‘4인방’

아시아엔은 오는 11월11일 창간 3돌을 맞습니다. 그동안 독자들께서 보내주신 성원에 깊이 감사드립니다. 아시아엔은 창간 1년만에 네이버와 검색제휴를 맺었습니다. 하지만 제휴 이전 기사는 검색되지 않고 있어, 그 이전 발행된 아시아엔 콘텐츠 가운데 일부를 다시 내기로 했습니다. 독자 여러분께 좋은 정보가 되길 바랍니다. 감사합니다.<편집자> 예멘 대통령 알리 압둘라 살레가 권력이양서에 서명하는 장면을 보면서 사우디 아라비아로 도망간 튀니지의 […]

[란코프 칼럼] 혁명최후의 날, 리비아와 북한의 경우

[란코프 칼럼] 혁명최후의 날, 리비아와 북한의 경우

아시아엔은 오는 11월11일 창간 3돌을 맞습니다. 그동안 독자들께서 보내주신 성원에 깊이 감사드립니다. 아시아엔은 창간 1년만에 네이버와 검색제휴를 맺었습니다. 하지만 제휴 이전 기사는 검색되지 않고 있어, 그 이전 발행된 아시아엔 콘텐츠 가운데 일부를 다시 내기로 했습니다. 독자 여러분께 좋은 정보가 되길 바랍니다. 감사합니다.<편집자> 어쨌든 가다피는 사망했고 리비아 혁명은 성공했다. 그리고 서구언론은 그들의 성공을 또 한번의 민주주의의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