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Archives by category » ALL » 8. 오피니언 » 1. 칼럼 (Page 211)

[란코프 칼럼] “북한, 로켓발사 강행 확실”

[란코프 칼럼] “북한, 로켓발사 강행 확실”

미국의 상업용 위성사진업체인 ‘디지털글로브(DigitalGlobe)’가 28일(현지시각) 북한 동창리 발사대 사진을 촬영해 공개했다. <사진=CNN닷컴> 국제적 제재, 북한에 미치는 영향은 미미 북한은 머지않아 자신들이 ‘위성’이라고 말하는, 그러나 바깥세상에서는 ‘장거리 탄도미사일’이라고 하는 것을 쏘아 올릴 것이다. 국제사회의 반응은 가혹했다. 중국조차 북한의 발사 계획에 강한 불만을 표시했다. 그러나 다음 달 중순쯤, 때가 되면 발사는 진행될 것이다. 이륙 후 몇 초 […]

[요리 참 쉽지요] 냉이 된장찌개와 냉이 시루떡

[요리 참 쉽지요] 냉이 된장찌개와 냉이 시루떡

우리나라 봄철 날씨를 지배하는 양쯔 강 기단과 뒤따르는 저기압이 변덕스럽게 오면서 비가 보슬보슬 내렸다 말다 한다. 게다가 겨우내 움츠리게 했던 추위를 잊으려 할 때쯤 되니 시베리아 기단이 되살아나 꽃샘추위를 느끼게 한다. 그러고 보니 우리나라 봄은 지독한 더위 빼곤 다 있다. 변덕스런 봄을 지내면서 뇌 건강이 걱정된다. 마음의 갈피를 못 잡다가 스르르 잠이 든다. 춘곤증이다. 초심을 […]

[황성혁의 造船삼국지] 영광이여 다시 한 번

[황성혁의 造船삼국지] 영광이여 다시 한 번

무역 1조 달러 시대 ② “그냥 준다면 몰라도 그렇게 아양을 떨 수야 없지” 그런 생각이었다. 나이 칠십에 무슨 훈장이냐는 생각도 있었다. 더구나 연말에 나는 할 일이 많았다. 가는 곳마다 따라다니는 전화에 처음에는 짜증도 났었다. 하지만 차츰 그 흐름에 따라 움직이기 시작했다. 관계자들의 열성이 내게 전염되어 그것도 아주 중요한 일로 마음에 자리 잡았던 것이다. 무엇보다 무역 […]

[강성현의 중국이야기] 원자바오의 일갈 “공산당 최대 위기는 부정부패”

“공금으로 담배를 사고 술을 마시며, 선물을 구입하는 행위를 엄격히 규제한다.” 지난 3월26일 국무원 제5차 청렴행정 추진회의에서 원자바오(?家?) 국무원 총리가 강조한 말이다. 언론에 보도된?그 연설문의 골자를 간추리면 이렇다. “밀실 행정은 부패의 온상이다. 행정 업무를 상당 부분 공개해야 한다. 국민이 정부를 감독할 수 있는 토양을 만들어야 한다. 오늘날 부패현상은 행정 기구, 자금 및 자원 관리기구에서 만연하고 있다. […]

[박상설의 자연속으로] 산다는 것은 발끝에 있다

[박상설의 자연속으로] 산다는 것은 발끝에 있다

캠프나비 박상설(85) 호스트의 ‘자연속으로’ 칼럼을?연재합니다. 산과 들에서 느끼는 시원의 감정을 85세 경륜에 녹여 독자들에게 삶의 통찰을 제공할 것으로 기대합니다. 박상설 호스트는 우리나라 캠핑 문화의 선구자입니다. 아웃도어레포츠가 생소하던 1990년대 초부터 오토캠핑을 시작해 지금은 캠핑 강사와 캠프나비 호스트로 자유를 갈망하는 많은 이들을 자연으로 안내하고 있습니다. 동아일보와 백병원이 주관한 제1회 투병문학상을 수상하기도 했습니다. 1948년 서울대 기계공학과를 졸업하고 공병 […]

[강성현의 중국이야기] 호사다마(好事多魔)와 호사다마(好事多磨)

강의 중 한국에서 흔히 사용하는 ‘호사다마(好事多魔)’라는 용어를 칠판에 쓸 기회가 생겼다. 그러자 중국 학생들이 약속이나 한 듯이 “선생님! ‘마(魔)’자가 틀렸어요. 그렇게 쓰면 안돼요.”라고 요란스레 떠들어댄다. 순간, 영문을 몰라 당황하였다. 한 학생을 지명하여 앞으로 나와서 ‘마’ 자를 직접 칠판에 써 보라고 하였더니, ‘갈 마(磨)’ 자를 쓰는 것이었다. 중국 성어사전을 찾아보니 동일한 의미이지만, ‘磨’로 엄격히 구별해 사용하고 […]

[강위원의 포토차이나] 장성의 원형이 남아있는 ‘전구장성’

[강위원의 포토차이나] 장성의 원형이 남아있는 ‘전구장성’

잰커우장성 가는 길 베이징 시내에서 오환로(五環路, wuhuanlu)를 거쳐 베이징과 승덕(承德, Chengde)을 잇는 경승고속도로를 따라간다. 13번 출구인 회유참(懷柔站, huairouzhan)을 통과한 뒤 계속 직진해 영빈(迎賓, yingbin) 로타리를 거쳐 안서(雁栖, yanxi) 사거리에서 좌회전하면 오른쪽 코너에 안서불야곡이라는 붉은 비석을 지난다. 그곳에서 꼬불꼬불한 큰 고개를 넘으면 베이징젠커우생태원이 나오고 그 뒷길로 조금가면 전구장성(箭?長城, ian kou chang cheng)으로 가는 서책자(西柵子, xishanzi) 마을의 […]

[고선윤의 일본이야기] 한국과 일본의 ‘글쓰기’

막내가 고등학생이 되었다. 학교는 입학 전 숙제를 산더미처럼 내주었다. 스트레스가 이만저만이 아닌 모양이다. 큰애가 고등학교 입학할 때는 나도 스트레스였다. 전투장에 내보는 마음으로 이것저것 챙기고 거들었다. 그런데 이번에는 전혀 신경이 쓰이지 않는다. 나도 고등학생 엄마로서 고수가 된 셈이다. 아이는 엄마가 간여하면 간여한 정도의 크기, 혹은 더 작은 크기로밖에 크지 않는다는 사실을 알기 때문이다. 돌이켜보면 우리 아이들이 […]

[김세만의 대중음악산책] 윤심덕 ‘사의 찬미’

1926년 8월5일 동아일보는 “현해탄 건너던 중 청춘남녀의 정사(情死). 김우진과 윤심덕, 극작가와 음악가, 한 떨기 꽃이 되어 세상시비 던져두고 끝없는 물나라로 가다”라며 김우진과 윤심덕의 자살을 3면에 걸쳐 크게 보도했다. 당시 조선을 뒤흔들었던?사건이다. 우리나라 여성 취입가수 1호인 윤심덕(尹心悳)은 1919년 관비 유학생으로 동경의 우에노 음악학교에서 수학했다. 1923년 귀국해 성악가로 활동했고 극단체인 ‘토월회(土月會)’에 참여해 여배우로도 활동했다. 동경 유학시절 친분이 […]

[요리 참 쉽지요] 봄나물 꽃비빔밥과 화전

[요리 참 쉽지요] 봄나물 꽃비빔밥과 화전

“날이 저물도록 봄을 찾아 헤매었건만 봄은 보지 못하고, 짚신발로 산언덕 구름만 밟고 다녔구나. 돌아와 웃으며 매화가지 집어 향기를 맡으니, 봄은 가지 끝에 이미 한창이더라.” 중국 당나라 때 무명의 비구니가 쓴 오도송(悟道頌)의 한 구절처럼 봄은 어느 순간에 나도 모르게 와있다. 마치 남자친구가 깜짝이벤트를 열어주듯 ‘어느 순간 다가오는 봄의 느낌’을 잘 표현한 구절이 아닌가 싶다. 감동의 이벤트는 […]

[황성혁의 造船삼국지] 특명 “잭 던컨을 찾아라”

[황성혁의 造船삼국지] 특명 “잭 던컨을 찾아라”

AsiaN에 [황성혁의 造船삼국지]를 연재하고 있는 황성혁 황화상사 대표가 2011년 12월12일 한국이 ‘무역 1조 달러 시대’를 연 것을 계기로 정부로부터 석탑산업훈장을 받았다. 그가 당일 함께 수훈한 故 잭 던컨, 이탈디자인 지오르게토 주지아로 대표,?그리고 이명박 대통령 등에 대한 인상을 보내왔다. AsiaN은 이를 4차례에 나눠 연재한다. <편집자주> 지난해 12월12일 이명박 대통령으로부터 석탑산업훈장을 받고 있는 황성혁 대표<사진=황화상사 제공> 무역 […]

[알파고의 아시아 탐구] 한국 민족주의, ‘단군’에서 ‘김치’ 중심으로

베네딕트 앤더슨의 <상상의 공동체>에 의하면 한국 사회에 ‘민족주의’가 시작된 시기는 세계 역사의 흐름에서 보면 민족주의의 ‘마지막 물결’에 해당한다. 앤더슨의 시각으로 보면 한국 사회와 민족주의 ‘마지막 물결’에 속한 다른 사회는 뚜렷한 차이점이 있다. 다른 사회에서 민족주의는 대부분 식민 지배를 받던 시기에 탄생했다. 그러나 한국에서는 조선시대 신분제도가 있었음에도 불구하고 청나라와 일본이 한반도에서 세력을 확대하기 위해 벌인 경쟁 […]

[강위원의 포토차이나] 조선족의 전통혼례식

[강위원의 포토차이나] 조선족의 전통혼례식

기나긴 겨울을 보내고 따뜻한 새봄이 오면 그간 무르익어오던 혼담이 성사되어 곳곳에서 혼례를 치르는 경우가 많다. 이번에?소개하는 혼례식은 한국에서도 북한에서도, 그리고 지금은 중국에서도 보기 어려운 전통적인 조선족의 혼례식 풍경인데 아마도 선조들의 고향이었던 한국의 예전 결혼풍습과 현지 한족들의 결혼 관습의 영향을 받아 형성된 조선족 고유의 혼례식 방법이 아닐까 싶다. 큰상을 받은 신랑과 신부 혼례식은 신랑이 신부 집에 […]

[시각문화 3.0] ③ 시각적 소통

인간 커뮤니케이션의 상당 부분은 시각적 소통으로 이루어진다. 민감한 인간의?시각적 장치는?그 어떤 창조보다 오묘하며 신비롭고 거의 기적에 가까운 모습이다. 인간의 시각적 소통을 가능하게 만들어주는 기관으로는 눈(眼, eyes)과 두뇌, 그리고 마음이 있다. 우선 인간의 눈은 삼라만상 무수히 많은 동물 중 거의 유일하게 색깔을 구분해 볼 수 있다고 한다. 게다가 인간의 눈은 색상(물감)과 색광(빛)까지 구분한다. 인간이 만들어 놓은 […]

[고선윤의 일본이야기] 우리 동네 애완견

[고선윤의 일본이야기] 우리 동네 애완견

애완견 나는 30년이 넘은 오래된 아파트에 살고 있다. 건물만 오래된 것이 아니라 사람들도 오래되었다. 근방에 ‘팰리스’라는 이름도 웅장한 주상복합 고층건물이 들어서자 새 것을 좋아하는 사람들은 옮겨갔고, 이곳 사람들은 옛모습 그대로 살고 있다. 그러니 숟가락 수까지 아는 서울에서는 보기 드문 이웃들이다. 아랫집 따님 시집보낸다고 함이 들어오는 날에는 아파트 단지 전체가 떠들썩했다. 무뚝뚝한 우리 신랑도 나가서 밀고 […]

[요리 참 쉽지요] 엄마표 도시락

[요리 참 쉽지요] 엄마표 도시락

내가 요리를 시작한 건 9살 즈음이다. 엄마가 너무 편찮으셨던 까닭에 아버지께서 음식을 자주 하시곤 했는데 그때마다 옆에서 거들기 시작하면서 몇 달 후에는 스스로 ‘요리라는 것’을 할 수 있게 되었다. 아버지는 내게 요리가 무엇인지 알려주셨다. 그래서 지금도 요리가 내겐 쉽고 가깝게 느껴진다. 아버지는 “그저 뚝배기에다가 있는 채소들을 턱~턱 썰어 넣고, 된장 두어 숟갈 푹푹 떠서 푹~ […]

[김용길의 시네마 올레길] 시를 읽는 사람도 시인입니다

[김용길의 시네마 올레길] 시를 읽는 사람도 시인입니다

타이틀 – 일 포스티노 (Il Postino /? The Postman) 감독 – 마이클 래드포드 (Michael Radford) 출연 – 필립 느와레 (Philippe Noiret, 네루다 역) ???????? 마시모 트로이시 (Massimo Troisi, 마리오 역) 제작국가 – 이탈리아 개봉 – 1996년 그러니까 그 나이였어. 시가 나를 찾아왔어 나는 몰라, 그게 어디서 왔는지 겨울에서인지, 강에서인지 언제 어떻게 왔는지 모르겠어, 누가 말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