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Archives by category » ALL » 2. 동북아 (Page 2)

[12.7 역사속 아시아] 대설·로또복권 등장(2002)·日진주만 기습 태평양전쟁 발발(1941)

[12.7 역사속 아시아] 대설·로또복권 등장(2002)·日진주만 기습 태평양전쟁 발발(1941)

[아시아엔=손혁재 시사평론가] 12월 7일은 대설. 오늘 눈이 많이 오면 풍년이 들고 겨울을 푸근하게 난다고 함. 12월 7일은 세계 민간항공의 날. -1950 대한신문기자협회(회장 오종식) 결성 -1964 동양 텔레비전(DTV) 서울국 개국(채널 7) -1970 청와대에 특별보좌관실 신설 -1972 남녀탁구팀 자카르타 대회 우승 -1978 사상 처음으로 남빙양에 어로 출항 -1979 최규하 대통령 긴급조치 9호 해제 발표 -1994 서울 아현동 […]

[아시아브리핑 12/06] 화웨이 CFO(창업자 딸) 캐나다서 체포, 미중 무역전쟁 관련?·日서 미군기 잇단 사고 ‘불안 증폭’

[아시아브리핑 12/06] 화웨이 CFO(창업자 딸) 캐나다서 체포, 미중 무역전쟁 관련?·日서 미군기 잇단 사고 ‘불안 증폭’

[아시아엔=김소현 기자] 중국 화웨이 부회장, 캐나다서 체포…中 강력 반발 -캐나다가 중국 통신장비업체 화웨이의 멍완저우(孟晩舟) 글로벌 최고재무책임자(CFO)를 체포했다고 캐나다 일간 글로브 앤드 메일이 5일 보도. -화웨이 임원 체포 사태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1일 90일간의 무역전쟁 휴전에 합의한 직후 돌출된 것으로 미중 무역협상에 악재로 작용할 가능성이 있다는 관측이 나오고 있음. -화웨이가 중국을 대표하는 […]

“현대중국은 주은래 밑그림에 등소평이 다듬고 색깔 입힌 것”

“현대중국은 주은래 밑그림에 등소평이 다듬고 색깔 입힌 것”

[아시아엔=이중 전 숭실대 총장] 저우언라이(周恩來)에게 덩샤오핑(鄧小平)은 믿음이자 희망이었다. 덩은 저우의 기대에 보답했다. 오늘 중국의 실체와 미래는 저우가 그렸던 밑그림을 덩이 다듬고 빛깔을 얹힌 것이다. <신중국사>(新中國史, China A New History)의 저자 페어뱅크(John King Fairbank)는저우언라이의 중립성과 뛰어난 분별력을 높이 평가했다. 저우언라이는 위대한 능력을 지닌 매력적인 인물이다. 언제나 중립적인 위치를 지켰으며, 조직의 단합을 추구했다. 또한 최고의 자리를 노리는 […]

미·중 무역전쟁 ‘임시휴전’···트럼프-시진핑 누가 승자?

미·중 무역전쟁 ‘임시휴전’···트럼프-시진핑 누가 승자?

트럼프, 추가관세 인상 90일간 유예 [아시아엔=정연옥 객원기자]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중국의 시진핑 국가주석은 1일(한국시간 2일 오전) G20 정상회의가 열린 부에노스아이레스에서 정상회담을 했다. 두 정상은 새로운 통상협의를 시작하고 미국이 내년 1월로 예정했던 추가관세율 인상을 90일간 유예키로 합의했다. 일단 미중 무역전쟁은 이번 정상회담을 통해 ‘일시휴전’에 접어들었다. 하지만 미국은 협상이 타결되지 않으면 다시 추가관세 인상에 나설 태세다. 세계경제의 […]

‘중국식 길 건너기’ 중국식 대화하기’, 그리고…

‘중국식 길 건너기’ 중국식 대화하기’, 그리고…

[아시아엔=강성현 <아시아엔> 선임기자, 중국연구가] ‘중국식 길 건너기’(中国式過馬路)란 말이 있다. 이 말은 사람이나 오토바이, 자전거 할 것 없이 빨간 신호등에도 아랑곳하지 않고 횡단보도를 건너는 ‘중국식 무질서’를 풍자한 것이다. 파란불에 횡단보도를 건너다 비명횡사한 사람이 한 둘이 아니다. 지난해 9월 선양시는 ‘중국식 길 건너기와의 전쟁’을 선포했을 정도다. 지각 있는 중국인들 사이에 개탄과 자성의 소리가 날로 높아간다. 중국에서 횡단보도에서 파란 […]

역사·문화콘텐츠 연구 40년 임영상 외대 명예교수, 재한 중국동포·고려인 삶의 현장 뛰어들다

역사·문화콘텐츠 연구 40년 임영상 외대 명예교수, 재한 중국동포·고려인 삶의 현장 뛰어들다

[아시아엔=이상기 기자] 재외동포연구자에서 재한동포사회 연구·활동가로 살아온 1년. 퇴직하고 무엇을 해야 할지 고민하면서 ‘경착륙’하는 사람들이 허다한 요즘, 최소 3~5년은 재직시의 경험과 지식을 지역사회와 나누는 삶을 통해 세상에 빚을 갚는다면 얼마나 좋을까? 물론 쉽지 않은 일이다. 하지만 그는 구로구 가리봉동과 안산 선부동, 인천 연수동 등 수도권의 중국동포와 고려인동포의 한국살이를 돕고 있다. 2017년부터 구로구 가리봉도시재생 주민공모 프로젝트를 입체적으로 […]

시진핑 中 국가주석, APEC 기조연설 ’12개 명언’ 겨냥한 것은?

시진핑 中 국가주석, APEC 기조연설 ’12개 명언’ 겨냥한 것은?

[아시아엔=편집국] 지난 11월 17일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이 파푸아뉴기니 포트모르즈비에서 열린 APEC 최고경영자회의에 참석해 기조연설을 발표했다. 시 주석은 이날 △오만과 편견은 조금 줄이고, 존중과 포용은 조금 더하고 △과학기술 혁신성과는 막아서는 안 되며 △팔뚝이 굵고 힘이 센 사람이 한다고 되는 건 아니며 등 기조연설을 통해 여러 핫이슈를 언급했다. 그는 연설의 상당부분을 미국과 미국의 보호주의를 겨냥했다. 중국 <인민일보>는 […]

[추모] 윤창로 전 국방부 대변인 “이 세상 아름다웠더라고 말하리라”

[추모] 윤창로 전 국방부 대변인 “이 세상 아름다웠더라고 말하리라”

[아시아엔=이정호 전 재향군인회 홍보실장, 예비역 대령] 천국에 대변인이 공석인가? 윤창로(1940년 8월 10일~2018년 10월 12일) 장군님의 별세소식을 듣는 순간 나도 모르게 이런 외마디가 흘러나왔습니다. ‘아직은 너무 이른데!’ 80을 못 넘긴 장군님의 부음에  선·후배들은 이구동성으로 이렇게 안타까워했습니다. 돌이켜보면 장군님은 소통의 달인이셨습니다. 전방 사단참모 시절, 당시 윤 육군정훈감님께 전화를 드렸습니다. 보좌관은 감님께서 부재중이라고 했습니다. 그런데 잠시 후 감님께서 전화를 […]

日미카사 개발 ‘무인이동파출소’ 2020 두바이엑스포 순회한다

[아시아엔=정연옥 객원기자] 아이치현에 있는 미카사제작소(三笠製作所, 사장 이시다 시게키)는 아랍에미리트(UAE)의 두바이 경찰과 공동으로 무인자동운전차량인 이동파출소 ‘SPS-AMV’를 개발중이다. 이 무인이동파출소는 도시를 순회하면서 차량에 부착한 단말기를 통해 벌금 지급 등 30개 안팎의 경찰행정 관련 서비스를 제공하게 된다. 일본 <일간공업신문>에 따르면 두바이 경찰은 우선 내년에 5대를 시범 운영하고 ‘2020 두바이엑스포’에 맞춰 본격적으로 운영할 방침이다. 이동파출소로 활용되는 무인자동운전차량은 타이어 6개로 […]

[중국어 첫걸음] ‘人之将死 其言也善’···사람이 죽을 무렵에는 그 말이 참되다

[중국어 첫걸음] ‘人之将死 其言也善’···사람이 죽을 무렵에는 그 말이 참되다

[아시아엔=강성현 중국연구가, 교육학박사] “鸟之将死 其鸣也哀,人之将死 其言也善.”(Niǎo zhī jiàng sǐ qí míng yě āi, rén zhī jiàng sǐ qí yán yě shàn.) “니아오즈 짱쓰~ 치~밍~이에아이, 런즈짱쓰~ 치~이앤~이에산(人과 善은 우리에게 없는 권설음捲舌音이므로, 혀끝을 살짝 말아 올려 발음해야 함.) 불후의 고전 <논어> ‘태백’(泰伯)편에 보인다. 병을 앓았던 증자(曾子)가 자신을 방문한 맹경자(孟敬子, 노나라 대부 중손仲孫씨)에게 한 말이다. “조지장사 기명야애 인지장사 […]

[아시아브리핑 11/23] 위안부 보도 前아사히 기자, 명예훼손 항소···파키스탄 中영사관에 자살폭탄 시도

[아시아브리핑 11/23] 위안부 보도 前아사히 기자, 명예훼손 항소···파키스탄 中영사관에 자살폭탄 시도

[아시아엔=김소현 기자] 중국 美정부 “中 화웨이 쓰지말라” 압박 -22일 미국 월스트리트저널(WSJ)에 따르면 미국 정부는 모바일, 인터넷업체들이 화웨이가 생산한 장비를 사용하지 못하도록 설득하는 작업에 착수함. -소식통들은 미국 관리들이 화웨이 장비가 이미 널리 쓰이고 있는 독일, 이탈리아, 일본 등 동맹국의 관리들과 통신업체 임원들에게 사이버안보 우려를 설명했다고 밝힘. -한편 한국 측에는 별다른 접촉이 없었던 것으로 파악됐음. SK텔레콤·KT·LG유플러스 이동통신 […]

곤 회장 20년 독주체제 닛산···“스스로 결정할 수 없는 회사 됐다”

곤 회장 20년 독주체제 닛산···“스스로 결정할 수 없는 회사 됐다”

[아시아엔=정연옥 객원기자] 닛산자동차는 22일 임시이사회에서 카를로스 곤 회장의 회장직과 대표이사직 해임을 결정했다. <마이니치신문>은 22일 밤 온라인판에서 “곤 회장은 강력한 리더십으로 일본식 경영을 타파하고, 실적을 회복시키는 한편 사내 반대 여론을 막고 자신의 지배하에 두었다”며 “부정으로 인하여 막판에 수치를 당하고 경영 일선을 떠나는 ‘카리스마 경영자’가 남긴 공과는 크다고 말하지 않을 수 없다”고 보도했다. 이 신문은 “그는 애초 […]

[아시아브리핑 11/22] 트럼프 “사우디는 미국의 변함없는 동반자”···日여당, 화해치유재단 해산 철회 요구

[아시아브리핑 11/22] 트럼프 “사우디는 미국의 변함없는 동반자”···日여당, 화해치유재단 해산 철회 요구

[아시아엔=김소현 기자] 1. 중국 돌체앤가바나 中비하 논란···장쯔이 등 스타들 불매 -최근 중국의 여성 모델이 젓가락을 들고 피자, 스파게티 등을 먹는 장면이 담긴 홍보 영상물을 공개해 ‘중국 모욕’ 논란에 휩싸인 이탈리아 명품 브랜드 돌체앤가바나(Dolce&Gabbana)가 21일 상하이에서 열려던 대형 패션쇼를 취소하고 중국 소비자들에게 공개 사과를 했지만 파문이 더욱 커지고 있음. -22일 중국 매체들에 따르면 중국의 스타들이 일제히 […]

11월 구글 인기검색어는?···이수역 폭행·논산 여교사·방탄소년단 티셔츠

11월 구글 인기검색어는?···이수역 폭행·논산 여교사·방탄소년단 티셔츠

[아시아엔=김소현 기자] 11월 아시아에선 어떤 일이 벌어졌나? 그리고 누가 관심을 끌었나? <아시아엔>은 구글 인기 검색어를 통해 아시아의 11월을 추적해봤다. 본 기사는 구글 트렌드 툴을 통해 해당기간동안(2018년 11월 1~14일) 각 아시아 지역의 구글 일별 인기 급상승 검색어 결과를 참고해 작성했다.   한국 이수역 폭행 지난 13일 새벽 여성 2명과 남성 4명 사이에서 불거진 ‘이수역 폭행사건’이 인터넷에서 […]

[11.14 역사속 아시아] 2015 백남기 농민 물대포 맞고 쓰러져·1915 아인슈타인 상대성이론 발표

[아시아엔=손혁재 시사평론가] -1917 박정희 전 대통령 태어남 -1921 한국 최초 영화 ‘월하의 맹서’ 제작 -1980 한국신문협회와 방송협회 언론통폐합과 새로운 통신사 설립 결의 -1984 14번째 한강다리 동작대교(길이 1330m) 개통 -2003 한반도에너지개발기구 이사회 북한에 중유제공 중단결정 -2007 제1차 남북총리 회담 (~11.16 서울) -2007 진실화해를위한과거사정리위원회 강기훈유서대필조작사건에 대해 유서 대필되지 않았다고 발표 -2015 서울 민중총궐기대회 중 농민 백남기씨 경찰 […]

강창일 한일의원연맹 회장, ‘강제징용’ 대법원 판결 日정치권 반발에 ‘일침’

강창일 한일의원연맹 회장, ‘강제징용’ 대법원 판결 日정치권 반발에 ‘일침’

[아시아엔=편집국] 지난 10월 30일, 일제 강제징용 피해자에 대한 일본 기업의 손해배상 책임을 인정한 대법원 확정판결이 나온 이후 일본정치권 반발이 이어지고 있다. 아베 신조 총리는 ‘한국 대법원의 판결에 대해 강한 유감의 뜻’을 밝혔고 고노 다로 일본 외상은 지난 3일 “강제징용 피해자에 대한 보상은 한국정부가 책임지고 실시해야 한다”고 말했다. 또 지난 5일 문희상 국회의장을 예방한 시오자키 야스히사 […]

[11.13 역사속 아시아] 1970 전태일 “근로기준법 준수하라” 분신·2015 IS 파리서 테러

[11.13 역사속 아시아] 1970 전태일 “근로기준법 준수하라” 분신·2015 IS 파리서 테러

[아시아엔=손혁재 시사평론가] “우리는 기계가 아니다. 근로기준법을 준수하라. 내 죽음을 헛되이 말라.” 1948년 대구에서 봉제공 아들로 태어나 생계를 위해 12세 때부터 날품팔이를 시작한 전태일은 평화시장 미싱사 보조로 일하면서 노동자들이 착취당하는 현실을 보고 1969년 재단사 모임 ‘바보회’를 만듬. 근로조건개선을 요구했으나 받아들여지지 않고 회사에서 쫓겨나자 분신. 그의 장례식은 △‘청계피복노조’ 결성 지원 △근로자 정기건강진단 △일요일 휴무 등 그가 생전에 요구했던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