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Archives by category » ALL » 2. 동북아 (Page 168)

<천번째 수요일> 일본 시민단체 “우리도 일본 행태에 함께 분노”

<천번째 수요일> 일본 시민단체 “우리도 일본 행태에 함께 분노”

14일 ‘1000차 일본군 위안부 문제 해결을 위한 정기 수요시위’에는 일본 시민단체에서도 참석했다. 나가사키 사세보 미군기지 반대운동을 펼치고 있는 한 시민단체는 위안부 문제에 대해 한국측 입장에 힘을 실어 주기 위해 이번 집회에 왔다고 했다. 일본 시민단체 관계자는 “일본은 언제까지 할머니들을 고통 속에 내버려 둘 것인가. 우리도 함께 분노하고 행동하고 있다”고 말했다. 행사장에는 작은 천조각들을 이어붙인 10m […]

<천번째 수요일> 권해효 “이 땅의 평화 지킴이, 함께 하실거죠?”

<천번째 수요일> 권해효 “이 땅의 평화 지킴이, 함께 하실거죠?”

14일 주한일본대사관 앞에서 열린 1000차 일본군 위안부 문제 해결을 위한 정기 수요시위에서는 탤런트 권해효씨가 사회자로 나섰다. 권씨는 위안부 피해 할머니들을 일일이 호명하고 시민들에게 소개시키며 “할머니 사랑합니다. 건강하세요”라고 했다. 또 “이 땅의 평화 지킴이들은 우리 모두”라며 일본의 사죄와 법적 배상?촉구에 동참할 것을 호소했다. 권씨는 “지난 20년 동안 비가 오나 눈이 오나 할머니들은 이곳에서 이 부끄러운 역사를 […]

<천번째 수요일> 주한일본대사관 앞 ‘평화비’ 제막

<천번째 수요일> 주한일본대사관 앞 ‘평화비’ 제막

14일 ‘1000차 일본군 위안부 문제 해결을 위한 정기 수요시위’가 열린 주한일본대사관 앞 평화로에 소녀를 형상화한 ‘평화비’가 제막된 가운데 길원옥(84) 할머니가 평화비 옆에 앉아 포즈를 취하고 있다. 일본은 이 평화비에 대해 우리 정부에 철수를 요구했지만 받아들여지지 않아 한일간 외교 문제로 비화될 조짐도 보이고 있다. 민경찬 기자 kris@theasian.asia

수험생 여러분, 힘내세요! 우리가 함께 해요

수험생 여러분, 힘내세요! 우리가 함께 해요

인도네시아, 중국, 일본, 말레이지아, 터키 등 아시아기자들이 대한민국 수험생들에게 응원 메시지를 AsiaN에 보내왔습니다. 이에 영어원문과 국문번역글을 같이 게재합니다.

<천번째 수요일> 위안부 문제 해결 요구 시위 참석 정치인들

<천번째 수요일> 위안부 문제 해결 요구 시위 참석 정치인들

14일 주한일본대사관 앞에서 열린 1000차 일본군 위안부 문제 해결을 위한 정기 수요시위에는?한명숙?前 국무총리, 정몽준 한나라당?前 대표, 이정희 통합진보당 공동대표, 이부영 민주·평화·복지포럼 상임대표, 권영길 민주노동당?前 대표, 백기완 통일문제연구소 소장, 정동영 민주당 최고위원, 원혜영 민주당?前 원내대표, 박영선 민주당 정책위의장,? 최영희 민주당 의원, 김성회 한나라당 의원, 유정현 한나라당 의원, 이미경 민주당 의원, 전현희 민주당 의원, 정봉주?前 민주당 국회의원 […]

<천번째 수요일> 굳게 닫힌 일본대사관

<천번째 수요일> 굳게 닫힌 일본대사관

  14일 주한일본대사관 앞에서 1000차 일본군 위안부 문제 해결을 위한 정기 수요시위가 열려 수많은 사람들이 일본의 사죄를 촉구한 가운데?주한일본대사관의 창문이?굳게 닫혀 있다. 간혹?창문의 블라인드 사이로 집회를 내다보는 사람도 있었지만 이내 닫히고 말았다.

<천번째 수요일> “아 쫌, 사과!”

<천번째 수요일> “아 쫌, 사과!”

세종대학교 회화과 학생들이 14일 주한일본대사관 앞에서 열린 1000차 일본군 위안부 문제 해결을 위한 정기 수요시위에서 “아 쫌, 사과!”라고 적힌 피켓을 들고 서 있다. 이들은 일본의 사과를 요구하는 의미로 일장기를 패러디한 사과 그림의 피켓을 들고 시위에 나섰다. 민경찬 기자 kris@theasian.asia

[강성현의 중국이야기] 뒷골목 새벽시장의 정취

[강성현의 중국이야기] 뒷골목 새벽시장의 정취

중국 작가 보양(栢楊, 1920~2008)은 1980년대 초반 <더러운 중국인(醜陋的中國人>에서 “중국인들이 모여 사는 곳은 늘 더러운 곳으로 변해 버린다”고 한탄하였다. 중국인들의 태생적 더러움, 비위생적인 습관을 비판한 것으로, 그는 이 책으로 일약 세계적으로 필명을 얻었다. 세계 곳곳에 산재한 중국인 밀집지역을 ‘당인가(唐人街)’ 또는 ‘차이나타운’이라고 한다. 베이징, 상하이, 난징 등의 대도시뿐 아니라 LA의 차이나타운도 더럽기는 마찬가지이다. 지금도 번화가 뒷골목에는 하수도에서 […]

<천번째 수요일> “우리가 된 것들···파괴되고, 추방되고, 홀로되고”

<천번째 수요일> “우리가 된 것들···파괴되고, 추방되고, 홀로되고”

14일 1000차 일본군 위안부 문제 해결을 위한 수요시위에는 연극 <버자이너 모놀로그>에 출연하고 있는 세 배우도 무대에 올랐다. 김여진, 이지아, 정영주. 이 세 배우들은 미국 극작가 ‘이브 엔슬러’가 위안부 피해 할머니들을 만나고 쓴 글을 무대 위에서 읊었다. 할머니들은 눈물을 흘렸고, 참석자들의 눈에도 눈물이 맺혔다. 다음은 ‘이브 엔슬러’의 글 중 일부. “우리의 이야기들은 우리 머리속에서만 존재한다. 유린당한 […]

<천번째 수요일> 누가 이들을···

<천번째 수요일> 누가 이들을···

14일 서울 종로구?주한일본대사관 앞 평화로에서 한국정신대대책협의회의 일본군 위안부 문제 해결을 위한 1000번째 수요시위가 열려 버자이너 모놀로그 배우(김여진,정영주,이지아)들이 ?미국 극작가 ‘이브 엔슬러’가 위안부 피해 할머니들을 만나고 쓴 글을 무대에서 낭송하는 가운데?김순옥(90), 길원옥(84), 박옥선(87) 할머니(왼쪽부터)가 눈물을 흘리고 있다. “우리의 이야기들은 우리 머릿속에서만 존재한다. 유린당한 우리의 몸속에서는 전쟁의 시간과 텅 빈 공간 안에서만 어떤 공식적인 기록도, 문서도, 자취도 […]

<천번째 수요일> 1000번째 외침 “일본은 위안부 할머니께 사죄하라!”

<천번째 수요일> 1000번째 외침 “일본은 위안부 할머니께 사죄하라!”

제1000차 일본군 위안부 문제해결을 위한 정기 ‘수요시위’가 14일 낮 서울 종로구 중학동 주한일본대사관 앞 평화로에서 열렸다. 한국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정대협) 주최로 열린 이번 수요시위는 1992년 1월8일 시작해 20년째 계속되고 있으며 이날로 1000번째를 맞았다. 평화로는 위안부 피해 할머니 5명을 비롯해 정대협 등 공동주관단체 20여곳과 연대단체, 자원봉사자들 뿐 아니라 학생들과 가정주부, 근처 직장인 등 참석자들로 발디딜 틈이 없었으며 취재진들도 장사진을 […]

<천번째 수요일> “13살이었어, 일본 전체를 준들 상처 낫겠나!”

<천번째 수요일> “13살이었어, 일본 전체를 준들 상처 낫겠나!”

14일 주한일본대사관 앞에서 열린 ‘1000차 일본군 위안부 문제 해결을 위한 정기 수요시위’에는 시민들이 다양한 문구가 적힌 피켓을 들고 나와 눈길을 끌었다. 다음은 피켓문구 모음이다.   일본은 사죄하라 “검은 침묵 가짜 평화” “13살이었어, 일본 전체를 준들 상처 낫겠나” “말만하면 되는 사과 한마디가 그렇게 어렵습니까?” “일본정부는 사과를” “아 쫌, 사과!” “아이엠쏘리··· 이 말이 어렵나!!” 이번이 1000번째 “천번의 […]

<천번째 수요일> 정봉주 “우리 힘 보여야 일본도 변할 것”

<천번째 수요일> 정봉주 “우리 힘 보여야 일본도 변할 것”

    14일 열린 1000차 일본군 위안부 문제 해결을 위한 수요시위에는 최근 ‘나꼼수’에 출연해 인기를 얻고 있는 정봉주 17대 국회의원도 참여했다. 정 전 의원은 이번 집회 참석의 의미에 대해 “위안부 할머니들만의 문제가 아니다. 같이 관심을 가져달라고 하는 차원에서 국민의 한 사람으로 나왔다”고 말했다. 이어 “20년을 끈 문제이고, 더 나아가서 우리의 불행한 현대사를 그대로 보여주고 있는 […]

<천번째 수요일> 이정희 “인권유린 없는 세상 오도록···”

<천번째 수요일> 이정희 “인권유린 없는 세상 오도록···”

이정희 통합진보당 공동대표는 14일 주한일본대사관 앞에서 열린 1000차 일본군 위안부 문제 해결을 위한 수요시위에서 “인권유린이 없는 세상을 만들어 가자”고 했다. 다음은 이정희 대표의 발언이다. “1992년 1월, 수요집회를 이곳에서 시작하던 기억이 납니다. 이렇게 20년 가까이 오리라고는, 1000차를 오리라고는 그 당시에는 생각하지 못했습니다. 그러나 그 시간 동안, 일본은 여전히 무시하고 외면하는 동안 이렇게 할머니들과 함께 해주신 많은 […]

<천번째 수요일> 단양고 김단비 “다시는 상처입는 소녀가 없기를”

<천번째 수요일> 단양고 김단비 “다시는 상처입는 소녀가 없기를”

이번 1000차 수요집회에는 충북 단양고등학교 ‘청한발(청소년 한국을 바로 알라)’ 동아리 학생 8명과 담당 교사가 참석했다. 이들은 이번 집회에 참여하기 위해 학교에 현장체험학습을 신청하고 이른 아침 상경길에 올랐다. 다음은 이 학교 김단비 학생의 이야기. -어떻게 오게 되었나. “저희 동아리는 위안부 할머니라든지 4.3사건이라든지 광주 민주화 항쟁이라든지 역사적으로 피해 사례가 있었고 다시 그 일이 보상받지 못하는 것에 대해 […]

<천번째 수요일> 여고생들 “수능 전에 모두 해결되길 바랐는데”

<천번째 수요일> 여고생들 “수능 전에 모두 해결되길 바랐는데”

14일 주한일본대사관 앞에서 열린 1000차 일본군 위안부 문제 해결을 위한 수요시위에서 얼마 전 수능시험을 치른 오산 운천고등학교 3학년 여학생 3명이 나와 “작은 힘이 되고 싶다”며 발언대에 섰다. 다음은 이 여학생들의 응원말이다. “저희는 얼마 전에 수능이 끝난 고등학생입니다. 저희는 수능이 끝나기 전에 모든 일이 해결돼서 1000차까지 오지 않길 바랐는데 결국 1000차 시위까지 오게 됐습니다. 할머니들을 만나봬서 […]

<천번째 수요일> 한명숙 “살아계실 때 함께 해결하자”

<천번째 수요일> 한명숙 “살아계실 때 함께 해결하자”

한명숙 전 총리는 14일 주한일본대사관 앞에서 열린 1000차 일본군 위안부 문제 해결을 위한 수요시위에서 “할머니들이 살아 계실 때 함께 이 문제를 해결해 나가자”고 얘기했다. 다음은 한 전 총리의 발언이다. “우리 할머니들의 절규가, 이 자리에서 수요시위의 이름으로 천 번의 집회가 있었습니다. 그러나 일본 대사관에서는 지금까지 한마디도 하지 않고 있습니다. 지독한 나라입니다. 여러분, 과거의 역사는 미래의 역사를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