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Archives by category » ALL » 2. 동북아 (Page 164)

<1001번째 수요일> 원혜영 “길가의 돌이 함께 소리쳐 줄 것”

<1001번째 수요일> 원혜영 “길가의 돌이 함께 소리쳐 줄 것”

<원혜영 민주통합당 공동대표> 원혜영 민주통합당 공동대표는 21일 1001차 일본군 위안부문제 해결을 위한 정기 수요시위에 참석해 “천번의 집회에 쌓인 그 힘과 뜻을 기반으로 새로운 출발을 함께 하겠다”고 말했다. 다음은 원 대표의 발언이다. “지난주 1000차 수요집회에 왔었습니다. 그때 미군 기지촌에서 일하시던 할머니가 이렇게 외쳤습니다. ‘다음 번 1001차 집회에도 꼭 나와주세요’ 이렇게 외쳤습니다. 그래서 제가 왔습니다. 그래서 여러분들이 […]

<1001번째 수요일> 무릎 꿇은 일본 여성

<1001번째 수요일> 무릎 꿇은 일본 여성

21일 서울 종로구 주한일본대사관 앞에서 열린 1001번째 수요시위에는 한 일본 여성의 모습이 눈길을 끌었다. 자신의 이름을 ‘마리아’라고 밝힌 50세의 이?일본 여성은?위안부 할머니들의 소녀 시절을 형상화한 ‘평화비’ 앞에 무릎을 꿇고 앉아 “사죄한다”고 말했다. 마리아 씨는 “옛날에는 살기가 힘들었다고 하지만 국제사회에서 일본이 살만큼 살게 되었으면 뒤돌아 볼 줄 알아야 하는 게 사람이다”라며 “얼마 살지 못할 할머니들이 이렇게 […]

<김정일 사망> 주중 北 대사관 찾은 원자바오 총리

<김정일 사망> 주중 北 대사관 찾은 원자바오 총리

원자바오 중국 총리(앞줄 가운데)가 21일(현지시각) 중국 베이징의 북한 대사관을 방문해 조문하고 있다. 앞줄 왼쪽부터 저우용강 중앙 정법위 서기, 리커창 중앙정치국 상무부총리, 원자바오 총리, 자칭린 전국인민정치협상회의 주석, 허궈창 중앙정치국위원회 상무위원. <사진=신화사/Ding Lin> news@theasian.asia

<김정일 사망> 후진타오, 北 대사관 찾아 조의

<김정일 사망> 후진타오, 北 대사관 찾아 조의

후진타오 중국 국가주석(앞)이 20일(현지시각) 베이징의 주중 북한대사관을 찾아 김정일 국방위원장 사망에 대한 조의를 표하고 있다. 이날 조문에는 시진핑 부주석(왼쪽 두번째), 리장춘 중앙정치국위원회 상무위원(왼쪽 세번째), 우방궈 전국인민대표회의 위원장(가운데) 등이 동행했다. <사진=신화사>news@theasian.asia

<김정일 사망> 조문하는 베이징 거주 北 교민들

<김정일 사망> 조문하는 베이징 거주 北 교민들

베이징 거주 북한 교민들이 20일 베이징의 주중 북한 대사관에 마련된 김정일 국방위원장 분향소를 찾아 조문하며 눈물을 흘리고 있다. <사진=신화사/조선중앙통신> news@theasian.asia

<김정일 사망> 조문하는 중국 거주 北 교민들

<김정일 사망> 조문하는 중국 거주 北 교민들

베이징 거주 북한 교민들이 20일 베이징의 주중 북한 대사관에 마련된 김정일 국방위원장 분향소를 찾아 조문하며 눈물을 흘리고 있다. <사진=신화사/조선중앙통신> news@theasian.asia

<김정일 사망> 귀화 일본인 반응들

<김정일 사망> 귀화 일본인 반응들

김정일 국방위원장 사망에 대한 국내 귀화 일본인들의 반응을 물었다. 그래픽=조하늘 디자이너 news@theasian.asia

<김정일 사망> 中, 北에 조전(弔電) 전달···’김정은 영도’ 언급

<김정일 사망> 中, 北에 조전(弔電) 전달···’김정은 영도’ 언급

양제츠 중국 외교부장(오른쪽)이 19일(현지시각) 중국 베이징의 외교부 청사에서 박명호 북한 대사관 공사를 만나 얘기를 나누고 있다. 이 자리에서 양제츠 부장은 김정일 국방위원장의 사망에 대해 조전(弔電)을 전달하며 “중국은 조선노동당과 김정은 동지의 영도하에 조선(북한) 인민이 단결해 사회주의 건설에서 새로운 성과를 거두고 한반도 장기 안정화와 평화 실현에 공헌하기 바란다”고 밝히며 ‘김정은 영도’를 언급했다. <사진=신화사/Wang Ye> news@theasian.asia

<김정일 사망> 도쿄 상점의 김정일 사망 소식

<김정일 사망> 도쿄 상점의 김정일 사망 소식

19일(현지시각) 일본 도쿄의 한 상점에서 김정일 북한 국방위원장의 사망 소식이 TV로 방송되는 가운데?한 손님이 발길을 멈추고 뉴스를 지켜보고 있다. <사진=신화사, Kenichiro Seki> news@theasian.asia

<김정일 사망> 수잔 리치 “북한 당·군 견고해 체제 동요 없을 것”

<김정일 사망> 수잔 리치 “북한 당·군 견고해 체제 동요 없을 것”

아시아엔은 오는 11월11일 창간 3돌을 맞습니다. 그동안 독자들께서 보내주신 성원에 깊이 감사드립니다. 아시아엔은 창간 1년만에 네이버와 검색제휴를 맺었습니다. 하지만 제휴 이전 기사는 검색되지 않고 있어, 그 이전 발행된 아시아엔 콘텐츠 가운데 일부를 다시 내기로 했습니다. 독자 여러분께 좋은 정보가 되길 바랍니다. 감사합니다.<편집자> 캐나다 북 어린이구호단체 퍼스트스텝스 수잔 리치 대표 캐나다의 북한어린이돕기 구호단체인 ‘퍼스트스텝스’의 수잔 리치 […]

<김정일 사망> 중국, 김정일 사망에 ‘심심한 애도’

<김정일 사망> 중국, 김정일 사망에 ‘심심한 애도’

중국 정부가 19일(현지시각) 성명을 통해 김정일 국방위원장의 사망에 ‘심심한?애도’를 표했다. 마자오쉬(馬朝旭) 중국 외무부 대변인은 “김정일 동지의 사망에 충격을 받았다”며 “그의 죽음에 대해 북한 국민에 깊은 애도와 유감을 전한다”고 밝혔다. 민경찬 기자 kris@theasian.asia

<김정일 사망> 북 충격 “없다” vs “크다” ···아시아 각국 언론인 반응

<김정일 사망> 북 충격 “없다” vs “크다” ···아시아 각국 언론인 반응

아시아엔은 오는 11월11일 창간 3돌을 맞습니다. 그동안 독자들께서 보내주신 성원에 깊이 감사드립니다. 아시아엔은 창간 1년만에 네이버와 검색제휴를 맺었습니다. 하지만 제휴 이전 기사는 검색되지 않고 있어, 그 이전 발행된 아시아엔 콘텐츠 가운데 일부를 다시 내기로 했습니다. 독자 여러분께 좋은 정보가 되길 바랍니다. 감사합니다.<편집자> ? 김정일 국방위원장(오른쪽)이 지난 9월9일 평양에서 열린 북한 노동당 창설 63주년 기념 군사퍼레이드를 […]

<천번째 수요일> 정몽준 “일본은 어리석은 짓 저지르고 있는 것”

<천번째 수요일> 정몽준 “일본은 어리석은 짓 저지르고 있는 것”

  정몽준 한나라당 전 대표는 14일 주한일본대사관 앞에서 열린 1000차 일본군 위안부 문제 해결을 위한 수요시위에 참석해 “일본은 어리석은 짓을 저지르고 있다”고 말했다. 정 전 대표는 “일본은 역사를 지우고 역사를 말살하려는 어리석은 짓을 저지르고 있는 것”이라며 “헌법재판소에서?정말 좋은 판결을 내렸는데 저희 동료의원들도 커다란 책임을 느낀다. 시민들과 함께 저희들도 열심히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이날 정 전 대표가 […]

한국기자 55% 페이스북 사용···트위터>블로그 순

한국기자 55% 페이스북 사용···트위터>블로그 순

? 아시아엔은 오는 11월11일 창간 3돌을 맞습니다. 그동안 독자들께서 보내주신 성원에 깊이 감사드립니다. 아시아엔은 창간 1년만에 네이버와 검색제휴를 맺게 됐습니다만 제휴 이전 기사는 네이버를 통해서는 검색되지 않고 있어, 검색제휴 이전에 발행된 아시아엔 콘텐츠 가운데 일부를 다시 내기로 했습니다. 독자 여러분께 좋은 정보가 되길 바랍니다. 감사합니다.<편집자> 한국기자 100명 이메일 설문 스타 영향력 김연아 62%로 압도적···61% “인터넷 […]

<천번째 수요일> 일본 시민단체 “우리도 일본 행태에 함께 분노”

<천번째 수요일> 일본 시민단체 “우리도 일본 행태에 함께 분노”

14일 ‘1000차 일본군 위안부 문제 해결을 위한 정기 수요시위’에는 일본 시민단체에서도 참석했다. 나가사키 사세보 미군기지 반대운동을 펼치고 있는 한 시민단체는 위안부 문제에 대해 한국측 입장에 힘을 실어 주기 위해 이번 집회에 왔다고 했다. 일본 시민단체 관계자는 “일본은 언제까지 할머니들을 고통 속에 내버려 둘 것인가. 우리도 함께 분노하고 행동하고 있다”고 말했다. 행사장에는 작은 천조각들을 이어붙인 10m […]

<천번째 수요일> 권해효 “이 땅의 평화 지킴이, 함께 하실거죠?”

<천번째 수요일> 권해효 “이 땅의 평화 지킴이, 함께 하실거죠?”

14일 주한일본대사관 앞에서 열린 1000차 일본군 위안부 문제 해결을 위한 정기 수요시위에서는 탤런트 권해효씨가 사회자로 나섰다. 권씨는 위안부 피해 할머니들을 일일이 호명하고 시민들에게 소개시키며 “할머니 사랑합니다. 건강하세요”라고 했다. 또 “이 땅의 평화 지킴이들은 우리 모두”라며 일본의 사죄와 법적 배상?촉구에 동참할 것을 호소했다. 권씨는 “지난 20년 동안 비가 오나 눈이 오나 할머니들은 이곳에서 이 부끄러운 역사를 […]

<천번째 수요일> 주한일본대사관 앞 ‘평화비’ 제막

<천번째 수요일> 주한일본대사관 앞 ‘평화비’ 제막

14일 ‘1000차 일본군 위안부 문제 해결을 위한 정기 수요시위’가 열린 주한일본대사관 앞 평화로에 소녀를 형상화한 ‘평화비’가 제막된 가운데 길원옥(84) 할머니가 평화비 옆에 앉아 포즈를 취하고 있다. 일본은 이 평화비에 대해 우리 정부에 철수를 요구했지만 받아들여지지 않아 한일간 외교 문제로 비화될 조짐도 보이고 있다. 민경찬 기자 kris@theasian.as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