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얀마 대통령, 47년 만에 미국 방문

테인 세인 미얀마 대통령이 조만간 미얀마 국가원수로는 47년 만에 처음으로 미국을 국빈 방문한다고 국영 TV가 13일 보도했다.

국영 TV는 이번 테인 세인 대통령의 방문은 버락 오바마 미 대통령의 요청으로 이뤄졌다고 밝혔다. 국영 TV는 구체적인 방문 시기를 밝히지 않았으나 정부 소식통은 17일께 출발할 것이라고 밝혔다. 1966년 네윈 독재자가 미얀마 지도자로는 마지막으로 백악관을 방문한 바 있다.

미 국무부 관리들과 의회 관계자들은 테인 세인 대통령의 방문이 이달 중으로 계획돼 있다면서도 이와 관련한 발표를 아직 하지 않고 있으며 미·아세안 비즈니스회의는 미 상공회의소 등과 함께 오는 20일 밤 워싱턴에서 테인 세인 대통령을 위한 만찬을 주최할 것이라고 밝혔다.

테인 세인 대통령은 지난해 9월 유엔 총회 참석차 뉴욕을 방문해 당시 힐러리 클린턴 미 국무장관을 만났으나 워싱턴으로 이동해 오바마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갖지 않았다.

미국은 2011년 테인 세인 대통령이 당선된 이후 50년간의 군사통치를 종식하고 개혁을 추진하는 데 적극 지원을 해왔다. 미 정부는 군정 당시 내려진 정치경제 제재를 대부분 해제하는 등 정책을 수정했다.

지난해 11월 오바마 대통령은 현직 미 대통령으로는 처음으로 미얀마를 방문해 수십 년간 이어진 미얀마 외교 고립을 종식하는 노력을 보였다.

테인 세인 대통령은 정치범을 석방하고 특히 법 개정을 통해 아웅산 수치 민주화 지도자의 정치 활동을 자유롭게 했으며 금융 자유화를 실시함으로써 미국과의 우호 관계를 추진했다.

한편 이번 테인 세인 대통령의 백악관 방문으로 일각에서 미 정부가 너무 빨리 그에게 외교적 보상을 제공하려 한다는 비판을 제기할 가능성이 있다. <AP/신화사/>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