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김무성 특사, 시진핑 총서기에 박근혜 당선인 친서 전달

박근혜 대통령 당선인의 첫 해외 특사인 김무성 특사가 23일 오후 중국 베이징 인민대회당 복건청에서 시진핑 총서기를 만나 친서를 전달하며 인사하고 있다. <사진=AP/뉴시스>

박근혜 대통령 당선인의 첫 해외 특사인 김무성 대중국특사단이 23일 오후 시진핑 공산당 총서기를 예방했다.

이날 베이징 인민대회당에서 시진핑 총서기를 만난 특사단은 박 당선인의 친서를 건네면서 한·중 관계 발전을 위한 협력 의지를 전달했다.

친서에는 동아시아의 평화와 번영을 위해 양국간 긴밀한 협력 관계를 더욱 발전시켜 나가자는 내용이 담겼다.

이날 면담은 북한이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의 장거리 로켓 발사에 대한 대북제재 결의안 채택과 관련해 핵실험 가능성까지 언급하며 강력 반발하고 나선 상황에 이뤄졌다.

특사단은 박 당선인의 대선 공약인 ‘한반도 신뢰 프로세스’를 설명하고 인도적 지원은 계속하되 북핵이나 추가적 도발에 대해서는 단호히 대응할 것이란 차기 정부의 대북 기조를 전달한 것으로 전해졌다.

박근혜 대통령 당선인의 첫 해외 특사인 김무성 특사가 23일 오후 중국 베이징 인민대회당 복건청에서 시진핑 총서기에게 박 당선인의 친서를 전달했다. 시진핑 총서기가 친서를 살펴보고 있다. <사진=AP/뉴시스>

시진핑 총서기는 박 당선인의 메시지에 환영을 표시하며 북한의 핵개발에 대한 반대입장을 분명히 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와 관련해 중국 외교부 친강 수석대변인도 이날 발표한 성명에서 “6자회담은 한반도 비핵화 실현과 한반도와 동북아 지역의 장기적인 안정을 위한 효과적인 체제”라며 “중국은 국제사회와 함께 6자회담 재개와 한반도 및 동북아의 안정 수호를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앞서 지난 22일 중국을 포함한 안보리는 대북 제재를 강화하는 결의안을 만장일치로 채택했다. <뉴시스/김형섭 기자>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