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항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대응’ 합동기업지원단 가동으로 선제적 대응

<사진=포항시청>

포항시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확산과 관련해 기업들이 겪는 어려움을 신속히 파악하고 지원대책을 논의하기 위해 7일 민·관 합동기업지원단을 발족하고 곧바로 실무회의를 실시하여 본격적인 감염증 대응에 나섰다.

합동기업지원단은 김종식 일자리경제국장을 단장으로 포항상공회의소, 철강관리공단, 기업계, 기업인 단체 등 유관기관 및 단체로 구성되었으며, 주 1회 상시점검 회의를 가질 예정이다.

시는 기존 관(官) 중심의 대응전략에서 탈피하여 민·관협력체계로 전환해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으로 피해를 받는 기업을 신속히 파악하고, 애로사항 및 지원대책을 논의하기 위한 단일 협력 네트워크를 가동할 계획이다.

또한, 제도 개선이 필요한 부분에 대해서는 현장 요구 사항들을 중앙정부와 경상북도에 건의하는 등 기업 어려움 해소에 적극 대응한다는 방침이다.

합동기업지원단은 ▲감염증 확산 관련 동향파악 및 영향분석, ▲상시 피해기업 접수창구 운영, ▲긴급 경영안정 자금배정 등 지원대책 수립, ▲기업 피해상황 및 애로사항 등 정보공유를 통해 직·간접적으로 지원 역할을 하게 된다.

포항시 관계자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산으로 어려운 상황에서 민·관 합동기업지원단을 구성해 함께 힘을 합쳐 대응해야 한다.”며, “기업의 현장 목소리를 적극 모니터링하여 기업에 미치는 경제적 영향을 최소화하겠다.”라고 말했다.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