망종날 열린 한농마을 유기농 체험···“힐링도 하고 안전한 먹거리 챙기고”

항아리에 투호를 던지고 있는 어린이 표정이 사뭇 진지하기만 하다

[아시아엔=이상기 기자] 6월 6일은 현충일이자 망종(芒種)이다. 요즘 신세대에겐 낯선 말이지만, 예부터 망종은 24절기 중 아홉번째 날로 소만(小滿)과 하지(夏至) 사이에 있다.

장터를 찾은 시민들이 GMO위해성 특강을 듣고 있다.

망종의 뜻은 “종자를 뿌린다”는 의미로 한반도에서는 보리를 베고 모내기가 한창인 때와 겹친다. 때마침 현충일 휴일을 맞아 경북 상주시 외서면 한농복구회 마을회관 앞에서 ‘유기농 한농마을 초여름 힐링 축제’가 열렸다. 7일 단오절을 앞두고 열린 유기농 체험에는 주민과 외부 손님 등 남녀노소 200여명이 모였다.

“어허 장날일세”. 투호를 본 뜬 놀이터에 시선과 발걸음이 쏠린다

참석자들은 최근 건강한 먹거리에 치명상을 입히고 있는 GMO의 위해성 특강 청취를 시작으로 △대한민국지키기 프로젝트 △유기농 먹거리 맛보기 △투호 등 전통놀이 △삼림트레킹과 일곱천연의사 체험 등을 즐겼다.

유기농 체험행사는 매회마다 40명씩 모집해 진행하며, 참가비는 1인당 1만원이지만 참가 후엔 다시 1만원 쿠폰을 되돌려받기 때문에 사실상 무료다.

장터에는 언제나 사람이 몰리기 마련,

이날 한농마을 유기농 힐링 체험축제는 올 들어 네번째 열린 것이다.

유기농 힐링축제를 총괄하고 있는 대한민국지키기협동조합 도정호 대표는 “오는 6월 23일에도 열리며 여름방학 중인 7월 21일부터는 평일 매일 열린다”며 “미세먼지와 스트레스에 시달리는 도시민들이 즐기기에 안성맞춤인 친환경 힐링축제로 자신있게 추천한다”고 했다.  문의 010-5496-8905

 

28 comments

  1. 겉으로 아무리 유기농 포장해봐야 늘 지구멸망 과 심판의 날 을 기도하며 박명호 사이비변태교주를 우상으로 받드는 집단.
    열심히 온갖 키워드 나열해가며 온라인에서 가려봤자 사기꾼 기질들 못가립니다.

  2. 세상에나 이렇게 좋은 행사도 있었네요
    가족들의 건강을 위해서라도 가봐야겠어요

  3. 체험행사를 참여하면서 유기농으로 먹거리가 이렇게 풍성할줄 몰랐어요~ 충분히 힐링이 되는 하루였습니다~
    감사해요

  4. 몸도 마음도 제대로 힐링이되겠네요
    가족들끼리도 참서하면 좋을것 같아요
    한농마을 유기농 체험 파이팅~~

  5. 유기농 행사에 참여하고 싶네요
    현대인의의 건강을 해치는 가장 심각한 GMO 식품을 세상에 알리고 피해를 입지 않도록 선구자 역활을 해오고 있는 돌나라 한농의 정신과 유기농 실천으로 건강식품을 생산하고 있는 여러분께 경의를 표합니다

  6. 유기농 체험행사에 가족들과 같이 참가하면 좋겠네요.
    무료라 부담도 없고 ㅎㅎ

  7. 안전한 먹거리가 없는 이때에
    한농마을에서 뜻깊은 유기농 체험행사를 하시는군요.

  8. 유기농 음식을 먹고 유기농으로 힐링하는 곳~~
    유기농체험스쿨이라.. 가보고 싶군요

  9. 한농마을 유기농 힐링 체험축제 벌써 네번째군요. 미세먼지와스트레스로 시달린 우리네의 안식처입니다.

  10. 이런 좋은 행사도 있군요~
    듣기도 보기도 민망한 뉴스들!
    여러가지일들로 고달픈 삶의 완전한 힐링이겠네요~

Leave a Reply to 소리샘 Cancel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