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항서 당신이 희망입니다

박항서 감독 <사진=뉴시스>

[아시아엔=편집국] 27일 오후(현지시간) 인도네시아 자와바랏주 브카시의 패트리엇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남자축구 8강전 베트남과 시리아의 경기에서 박항서 베트남 감독이 이끄는 베트남이 1대0으로 이겼다.

베트남은 역대 처음으로 아시안게임 남자 축구 4강 진출에 성공해 우즈벡을 연장전끝에 이긴 한국팀과 결승진출을 다투게 됐다.

베트남 U-23 대표팀은 연장 후반 3분 응우옌 반 또안의 결승골을 앞세워 1대0 승리했다.

이번 대회를 통해 3회 연속 아시안게임 16강 진출에 성공한 베트남은 역대 처음 8강 진출에 이어 4강 신화까지 쓰면서 ‘박항서 매직’의 성공신화를 이어갔다.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