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카서스의 ‘앙숙’ 아르메니아 vs 아제르바이잔, 이번엔 무얼 갖고?

 

[아시아엔=메흐멧 파티 오즈타르수 기자] 지난 2월 20일 나고르노-카라바흐에서 실시된 국민투표에서 아제르바이잔과의 분리 문제가 최종 결정됐다. 이는 대통령 권한 강화로 귀결됐다. 하지만 국제사회에서 일각에서는 이를 ‘불법’이라고 보고 있다.

나고르노-카라바흐 분쟁은 그 지역에 대한 아르마니아와 아제르바이잔 사이의 영토 및 인종갈등을 일컫는다. 나고르노·카라바후 지역은 사실 아르메니아의 지배 아래 있는 미승인 국가인 ‘나고르노-카라바흐 공화국’이기는 하지만 한편으로는 아제르바이잔과도 떼려야 뗄 수 없는 곳으로 여겨지고 있다.

갈등의 발단은 20세기 초반부터였지만 현재의 갈등 상황은 1988년 시작됐다. 두 나라 사이의 갈등은 1990년 초 ‘아르메니아 분리주의자’들이 아제르바이잔에 전면전을 선포함으로써 고조되었다. 양측의 긴장과 국경에서의 접전이 계속 되다가 1994년 공식 휴전에 들어갔다.

1993년 유엔 안보리는 점령지에서 아르메니아 군대의 철수를 요구하며 나고르노-카라바흐 분쟁에 관한 4가지 결정을 받아들였다.

현재 아르메니아는 이 지역을 국제적인 독립국가로 인정받기 위해 노력을 경주하고 있다. 이에 따라 나고르노-카라바흐공화국에선 지난 2월 행정조직 강화를 위한 국민투표가 실시됐다. 투표결과 수상직을 없애고 투표로 선출된 대통령 권한을 강화하고 대통령은 장관을 임명할 수 있게 했다. 주민의 87.55%가 헌법개정과 나라 이름 변경에 찬성했다.

‘카라바흐’라는 이름은 터키어에서 따왔는데, ‘검은 정원’(Black Gareden)이라는 뜻이다. 아르메니아의 점령 이후 25년 동안 이 명칭을 사용해 왔지만 투표 결과에 따라 아르메니아어인 ‘아르차흐’(Artsakh)로 변경됐다.

나고르노-카라바흐 국회 대변인 아쇼트 굴얀은 “국호의 변경은 헌법 주체가 바뀌었다는 것을 의미하며, 오랜 염원대로 우리의 역사적이고 진정한 명칭이 헌법 제1조에 등장하게 된 것”이라고 말했다.

아제르바이잔의 일함 알리예프 대통령과 카라바흐 분쟁 조정자들은 지난 국민투표에 대해 ‘불법적’이라고 비난했다. <AFP통신>은 “알리예프 대통령이 ‘국민투표는 불법적이고 아르메니아 편만 들고 있어 카라바흐 분쟁을 해결하려는 의지가 전혀 보이지 않는다’고 말했다”고 보도했다.

나고르노-카라바흐에 대한 아르메니아 정책에는 몇가지 문제가 발생한다. 현재 아르메니아는 나고르노-카라바흐를 아직까지 정식국가로 인정하지 않고 있다. 아르메니아 정치인들은 “이같은 갈등에 아르메니아가 적극 나서지 않는 데는 여러 이유가 있다”고 말한다. 또 아르메니아는 이 지역을 독립국가가 아니라 아르메니아에 속한 자치구로 유지하고 싶어하는 것도 그 가운데 하나다.

아르메니아가 나고르노-카라바르공화국을 인정하게 되면 언젠가 아르메니아공화국과 아르차흐공화국의 통일문제가 불거질 가능성도 있다. 따라서 아르메니아는 정치적·법적 절차를 놓고 신중할 이유가 있지만 이번에 나라 이름이 아르차흐로 바뀐 것에 대해 신속한 대책과 결정을 내릴 것으로 보인다.

최근 세르지 샤르키샨 아르메이나 대통령은 NATO와 EU위원들과의 회담에서 아르메니아의 새로운 외교정책에 대해 언급했다. 샤르키샨 대통령은 옌스 스톨텐베르그 NATO 사무총장 면담 자리에서 “4월전쟁 이후 계속되고 있는 총기발사와 중무장 부대 및 군대시설은 이곳 갈등이 여전히 지속적인 것을 의미한다”며 “이 지역의 평화정착을 위해 국제사회의 협력이 어느 때보다 절실하다”고 말했다.

샤르키샨 대통령은 도널드 터스트 등 또 EU 간부들을 만난 자리에서도 나고르노-카라바흐 갈등을 언급했다. 그는 “이곳의 갈등은 군사적으로 해결해서는 절대 안 된다”며 “아르메니아는 상호협상을 위한 만반의 준비가 돼 있다”고 말했다. 그는 그러나 “이 문제는 전적으로 아르차흐 지역 주민들의 권리를 기본으로 해야 한다”는 조건을 다는 것을 잊지 않았다.

아르메니아 입장에서 보면 나고르노-카라바흐 분쟁을 평화적으로 해결하는 것은 불가능해 보인다. 100만명의 아제르바이잔 사람들이 다시 그곳으로 되돌아오는 것이나 나고르노-카라바흐와 아제르바이잔의 통합 모두 절대 인정할 수 없기 때문이다.

아르메니아는 그 대신 나고르노-카라바흐의 새로운 국명인 ‘아르차흐’와 새로운 정치체제를 널리 홍보하는데 주력할 것으로 보인다. 이를 통해 세계 각국의 공식승인과 통합을 향한 발걸음을 차근차근 밟아나가겠다는 전략인 셈이다.

New Armenian Policy for the Nagorno-Karabakh Issue

                                                                                                                              Mehmet Fatih OZTARSU

Azerbaijan’s breakaway Nagorno-Karabakh region voted in a referendum to change the presidential powers on February 20. The separatist Nagorno-Karabakh region has strengthened the leader’s powers in a referendum that international observers warned it was illegal.

The Nagorno-Karabakh conflict is a territorial and ethnic conflict between Armenia and Azerbaijan over the Nagorno-Karabakh region, which is de-facto, Armenian controlled by the self-declared “Nagorno-Karabakh Republic”, but it is internationally recognized as an inseparable part of Azerbaijan.

The conflict has its origins in the early 20th century, although the present conflict began in 1988 and escalated into a full-scale war by Armenia-backed separatists against Azerbaijan in the early 1990s. Tensions and border skirmishes have continued in the region and an official ceasefire was signed in 1994.

In 1993, the United Nations Security Council accepted four resolutions (822, 853, 874 and 884) on the Nagorno-Karabakh conflict demanding the complete withdrawal of Armenian forces from the occupied territories.

Today Armenia pushes this region to have an independent state and put efforts internationally to promote this separatist regime in the Western countries. Thus, a referendum was held to strengthen the administrational structures. Nagorno-Karabakh will have no prime minister, and the elected president will appoint the ministers.

Central Electoral Commission (CEC) of the separatist regime has provided the final data on the results of voting at the Constitutional Referendum. According to the CEC, 87,55 % of the people voted in favor of constitutional reform and changing the regime’s name.

The region’s original name “Karabakh” is etymologically belonging to the Turkish language, which means “Black Garden”. Since the Armenian occupation, over than 25 years, this name was used even by the separatist regime. Finally Armenians voted to change this name into an Armenian word of Artsakh.

Ashot Gulyan, the speaker of the separatist Nagorno-Karabakh National Assembly said, “This means that subject is changed in the Constitution, and our wish, which had been voiced repeatedly, to return to our historical and genuine name, will be reflected already in the first article,” Arka Agency reported.

Azerbaijani President Ilham Aliyev and international mediators to the Karabakh conflict have denounced the referendum as illegal. “The referendum is illegal and by holding it the Armenian side proves once again that it is not interested in the settlement of the Karabakh conflict,” Aliyev said, AFP reported.

Here some questions arise about a possible pro-active Armenian policy on Nagorno-Karabakh issue. Still Armenia doesn’t recognize Nagorno-Karabakh as an independent state. There are several reasons explained by Armenian politicians that Armenia doesn’t want to appear as an aggressor side in the conflict. Other reason is that Armenia wants to keep this area as an additional part for the country, not an independent one.

“If Armenia recognizes the Nagorno-Karabakh Republic, the two Armenian states will be able to embark on a unification plan sometime in the nearest future”, said Giro Manoyan, the political affairs director at the ARF-D (Armenian Revolutionary Federation-Dashnaktsutyun) Bureau to Tert agency. He added, “If Armenia recognizes the region’s independence, the Republics of Armenia and Artsakh (Karabakh) may later decide themselves whether unify [into a single country].”

For following this way, Armenia should be careful on the political and legal process. Sudden decision to change the name of separatist regime after long-scale clashes since 2016, is showing the upcoming radical decisions of Armenia.

The recent talks of the Serzh Sargsyan, President of Armenia with NATO and EU officials show other instruments of new Armenian policy. In his meeting with General Jens Stoltenberg, the NATO Secretary General, he said, “The April war, followed by continuous regular shootings with the use of heavy artillery and military equipment demonstrate that this conflict is an “active” one and today more than ever it is essential that the international community unite around a civilized settlement by supporting the efforts of the OSCE Minsk Group Co-Chairs countries towards the peaceful settlement.”

In another meeting with Donald Tusk, President of the European Council, he mentioned the conflict again, “Naturally, during the talks we touched upon the Nagorno-Karabakh conflict and reaffirmed that it has no military solution. Even though the Armenian side is ready for reasonable mutual compromises, nevertheless, the issue is based on the right of the people of Artsakh (Nagorno-Karabakh) to determine its future through free expression of will. There can be no other approach. The right of people of Nagorno-Karabakh to self-determination is not only enshrined in international fundamental documents, it is also recognized and embodied in numerous statements of the OSCE Minsk Group Co-Chairs ? the only specialized structure dealing with this conflict.”

From the perspective of Armenia, a peaceful solution of Nagorno-Karabakh conflict is impossible. Armenia will not accept the returning of one million Azerbaijani deported populations and the unification of Nagorno-Karabakh to Azerbaijan. Still there is hesitance to recognize here as an independent state but the internal conflict of Armenian politics doesn’t allow to do this. Today it seems that Armenia will continue a global campaign on the promotion of Nagorno-Karabakh’s new name and new legal system. As Giro Manoyan said, there can be a step-by-step process of recognition and unification.

Leave a Reply

Widgetized Section

Go to Admin » appearance » Widgets » and move a widget into Advertise Widget Zon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