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감몰아주기’ 규제 무색,,,SK 내부거래 급증

[아시아엔=차기태 기자] 정부의 ‘일감 몰아주기’ 규제 강화에도 불구하고 작년 10대 그룹의 내부거래액이 사상 최고치를 기록했다.

특히 10대 그룹 전체의 내부거래 규모 가운데 3분의 1 가까이가 SK에서 벌어졌다.

2일 재벌닷컴에 따르면 공기업을 제외한 자산규모 상위 10대 그룹의 계열사 간 내부거래액은 작년에 155조6천억원으로 1년 전의 154조2천억원보다 1조4천억원, 0.91% 증가했다.

이에 따라 10대 그룹의 내부거래 비율은 2013년 14.36%에서 14.55%로 0.19%포인트 높아졌다.

10대 그룹의 내부거래 규모는 2010년 117조9800억원에서 2011년 152조5600억원으로 급증하고서 ‘일감 몰아주기’에 대한 비난이 거세진 2012년 151조3천억원으로 감소했다.

그러나 2013년부터 다시 늘어나 2년째 증가세를 이어갔다.

그룹별 내부거래액은 삼성과 현대차, LG, 포스코, 한진, 한화 등 6개 그룹이 1년 전보다 감소했으나 SK와 롯데, GS, 현대중공업 등 4개 그룹은 큰 폭으로 증가했다.

이 중 SK그룹의 내부거래액이 47조7700억원으로 1년 사이 7조2500억원(17.9%) 급증해 10대그룹 가운데 가장 큰 폭으로 늘어났다.

SK그룹의 내부거래 비율도 작년 28.88%로, 1년 전보다 2.87%포인트 상승해 가장 큰폭의 상승률을 기록했다.

GS그룹은 2013년 2조2천억원이던 내부거래 규모가 작년에 2조7400억원으로 5400억원(24.4%) 증가했다. 10대 그룹 중 증가율은 가장 높지만, 내부거래 비율은 4.31%로 가장 낮았다.

내부거래액은 롯데그룹이 전년보다 4천억원(4.5%) 증가한 9조3200억원, 현대중공업그룹은 1700억원(2.8%) 늘어난 6조4천억원으로 각각 집계됐다.

포스코그룹과 현대자동차그룹은 내부거래액이 1년 전보다 각각 1조8300억원(11.8%), 3조3500억원(9.7%) 감소했으나 내부거래 비율은 각각 19.39%와 18.80%로 2∼3위를 차지했다.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