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센카쿠 열도 5개섬에 이름 붙인 이유

일본 정부는 1일(현지시간) 중국과 영유권 갈등을 빚고 있는 센카쿠 열도(중국명 댜오위다오)에 속하는 5개 섬에 이름을 붙이고 앞으로 이 이름들을 지도와 해도 등에도 명기하기로 했다. <사진=AP>

158개 무인도에 이름붙여 영유권 주장 강화…중국 반발

일본 정부는 중국과 영유권 갈등을 빚는 센카쿠(중국명 댜오위다오) 열도의 외딴섬 등 무인도에 이름을 붙였다.

일본 종합해양정책본부(본부장 아베 신조 총리)는 1일 그동안 명칭이 없었던 158개 무인도의 이름을 결정, 홈페이지에 게시했다. 정부는 앞으로 지도와 해도 등에 이름을 명기할 예정이다.

그 중 센카쿠 열도에 속하는 5개 섬에는 난토코지마(南東小島), 난세이코지마(南西小島), 히가시코지마(東小島), 세이호쿠세이코지마(西北西小島) 등의 이름이 붙었다.

일본정부는 센카쿠가 있는 동중국해와 남중국해에서 해양진출을 강화하는 중국의 움직임을 염두에 두고 섬의 보전 및 관리 태세를 강화하기 위해 이 같은 조치를 취한 것으로 보인다.

일본의 영해 범위와 관련 있는 낙도(본토에서 멀리 떨어진 섬)는 전국에 약 500개가 있지만 158개는 그동안 이름이 없었다.

베트남을 방문중인 기시다 후미오(岸田文雄) 외무상은 “우리나라 영토에 이름을 붙이는 것은 당연하다”고 말했다.

그러나 중국 외교부 친강(秦剛) 대변인은 “일본측 행위에 단호히 반대한다”고 성명을 발표했다.

앞서 민주당 정권 시절인 2012년 3월, 당시 노다 내각이 센카쿠 열도의 섬 4곳에 이름을 붙이자 중국이 강하게 반발한 바 있다.

One comment

  1. 왜 중국땅에다 일본 원숭이가 이름 짓는 지 모르겠음.
    일본 원숭이들은 생존권 자체가 없는 하등동물로 박멸대상임.
    공존할 대상이 아님. 오직 단종만이 유일한 해결책임.

Leave a Reply to 중국땅임. Cancel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