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0호 ? 2012년 8월 22일

처서(23일)를 하루 앞둔 오늘, 그 무덥던 여름은 저만치 사라지고, 가을이 성큼 다가옵니다.

제게는 양력 8월25~31일이 연중 가장 처연하게 느껴집니다.

그 맹렬했던 염천이 슬며시 비껴가는….

올 여름 찜통 더위를 식혀준 한줄기 시원한 빗줄기는? 단연 런던올림픽 한국축구였지요.

홍명보 감독이 아시아엔(The AsiaN)에 칼럼을 보내왔습니다.

그의 정 듬뿍 담긴 리더십을 함께 느껴보시지요.

중동의 화약고 시리아는 여전히 문제해결 탈출구를 찾지 못한 채 미로 속을 헤매고 있습니다. 이집트와 리비아 등 작년 초 이후 ‘자스민혁명’의 진원지에선, 부분적이긴 하지만 자립적인 민주화가 어느 정도 이뤄지고 있는 것과 대조적입니다. 왜 그럴까요? 어느 나라와 조직이건 자체적인 해결능력이 부족할 땐 외부의 도움이 필요합니다. 그런데 미국 중국 등 초강대국들은 자신들의 이해관계를 계산하느라 시리아문제 해결을 애써 외면하는 듯한 인상을 지울 수 없습니다.

이런 가운데 동북아시아의 세 나라, 즉 한국 중국 일본이 서로 물고 물리며 심각한 갈등을 빚고 있습니다. 대부분 영토분쟁과 관련된 일이지만, 이건 거의 매년 반복되는 싸움입니다. 이웃나라끼리 언제까지나 그래야 할 지 답답하기만 합니다.

아시아엔이 권고합니다. “다투지 말고 얼굴 맞대고 허심탄회하게 논의하시오. 그래도 안 되면, 그래도 또 논의하시오. 그래도 안 되면? 그래도 다시 만나 마음을 비우고 또 논의하시오.” 영원한 적이란 결코 없는 법입니다.

아시아엔은 한중수교 20주년을 맞아 한국과 중국의 기자, 교수들에게 설문조사를 했습니다. 결과가 궁금하시죠? 지금 아시아엔(kor.theasian.asia)을 클릭하시면 아실 수 있습니다.

2012년 8월22일
The AsiaN 발행인 겸 대표이사 이상기 드림

kor.theasian.asia

www.theasian.asia

cn.theasian.asia

AsiaN2012년 08월 22일 수요일

뉴스레터 제30호

뉴스 오피니언 피플 리뷰 포토 이슈   AsiaN 소개 뉴스레터 신청
탈북자처리, 韓 “자유의사” vs 中 “북한송환”
탈북자처리, 韓 자유의사 vs 中 북한송환
조세현 선생님, 사진 가르쳐주셔서 감사합니다

조세현 사진작가가 최근 주최한 다문화가정 사진교육 그린프레임 1기생 수료식 장면. 이날 20명의 학생이 수료증을 받았다. 조세현 작가는 다문화가정을 비롯해 노숙인, 입양아동 등 소외받는···

더보기

기도 끝나길 기다리는 인도 아이들

20일 인도 아그라에 있는 타지마할 앞 모스크 ‘샤히 마스지드(Shahi Masjid)’에서 무슬림들이 라마단 성월이 끝나는 것을 축하하는 ‘에이드 알 피트르(Eid al-Fitr)’ 기도를 올리고 있다. 인···

더보기

[홍명보 칼럼] 축구로 봉사하는 우리, 얼마나 멋진가?

2012년 8월은 아마도 내 평생에 가장 기억에 남을 시간이 될 것이다. 대한민국 올림픽축구팀이 사상 처음으로 동메···

더보기

강남스타일 싸이 남매 주례선 정운찬 전 총리

잠재적 대선후보로 알려진 정운찬 동반성장연구소 이사장이 ‘강남스타일’로 전성기를 누리는 싸이 뿐 아니라 싸이···

더보기

제호 : THEAsiaN / 등록정보 : 서울특별시 아01771 / 등록일 : 2011년 9월 6일
창간일 : 2011년 11월 11일 / 발행인·편집인 : 이상기
주소 : 서울시 종로구 명륜동 1가 33-90 화수회관 207호
대표전화 : 02-712-4111 / 팩스 : 02-718-1114 / 이메일 : news@theasian.asia

COPYRIGHT AJA Media & Culture Corporation